기사 공유하기

로고

LX인터내셔널, 부산에 '친환경 복합물류센터' 건립… 사업비 3500억

축구장 30개 크기… 수도권 포함 전국 광역 접근성 뛰어나

입력 2022-02-23 14:55 | 수정 2022-02-23 14:58

▲ LX인터내셔널 부산 복합 물류센터 조감도ⓒLX인터내셔널

LX인터내셔널이 부산에 축구장 30개 크기인 연면적 21만6000여㎡ 규모, 사업비 3500억원 규모의 친환경 복합 물류센터 건립에 나선다.

물류센터개발 및 운영 사업을 회사의 신성장 동력과 신규 수익원으로서 본격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LX인터내셔널은 23일 서울 종로구 소재 본사에서 이사회를 개최, 친환경 물류센터 개발 및 운영 사업 추진을 목적으로 자회사 '에코앤로지스부산'을 세우고 450억원을 출자하는 내용의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 사업은 부산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도시 내에 대지면적 5만9969㎡, 연면적21만6369㎡, 지하 1층에서 지상 5층 규모의 물류센터를 개발 및 운영하는 것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설계와 인허가를 마치고 오는 2025년 상반기에 준공 및 운영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 LX인터내셔널은부산시 및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삼자 간 상호 업무 협력과 투자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LX인터내셔널은 물류센터설립 및 투자, 지역 고용창출에 노력하고 부산시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사업 시행 관련 인허가 등 행정 절차의 진행 시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LX인터내셔널은 특히 친환경 중심의 투자 확대 전략을 바탕으로 부산 물류센터를 '친환경 복합 물류센터'로 개발할 계획이다.

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 절감, 친환경마감재를 적용한청정 근무 환경 조성, 그리고 첨단 모니터링 시스템을활용해 안전한작업환경을 조성할계획이다. 또한 상온뿐만 아니라저온 창고도함께 운영할예정으로 이를 위해 콜드체인(저온 물류창고) 분야 전문성을 보유한 업체와의 파트너십도 검토하고있다.

LX인터내셔널은 산업소재, 전자부품 등 다양한 품목의 글로벌 트레이딩 역량은 물론 기존의 SCM(공급자재고관리) 사업 경험과 인프라 사업 투자 및 개발 역량 등을 기반으로 물류센터 개발/운영 사업을 회사의 신성장 동력 및 신규 수익원으로 적극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준형 LX인터내셔널 그린사업부장은 "부산 및 경상권 물류 시장은 잠재 수요가 국내에서 가장 커 신규 대형 물류센터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며 "특히 이번 물류센터의 부지인 부산 국제산업물류도시는 부산신항 배후 단지로서 서울 및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각지로의 광역 접근성이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