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政, ‘요양시설 기동전담반’ 5월까지 연장 운영

요양시설 사망자 문제 '여전'7월초까지 자가진단 키트 지급

입력 2022-04-27 15:10 | 수정 2022-04-27 16:24

▲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보건복지부

확진자가 줄어도 요양시설 내 사망자 문제가 계속 지적되자 당국이 당초 4월까지만 운영하기로 했던 요양시설 기동전담반을 5월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27일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브리핑을 통해 "당초 4월 30일까지 운영하기로 했던 기동전담반을 1개월 연장해 5월 31일까지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간 요양시설 기동전담반 투입으로 경구용 치료제 처방이 증가했고 환자상태 호전 등 효과가 있었다. 당분간 현행 제도를 유지해 대응하는 것이 현명하다는 정부의 판단이다. 

이와 함께 요양병원·시설, 정신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 종사자에게 신속항원검사(RAT) 키트 지원도 연장될 예정이다.

현행 대응지침에 따라, 감염취약시설 종사자는 주기적(주2회)으로 선제검사(PCR)를 하고, PCR 검사 주기 사이에 신속항원검사(자가검사)를 추가적으로(주 2회) 수행해야 한다. 이에 정부는 필요한 진단키트 약 644만 4000개를 지원하는 계획이다.

박 반장은 "당초에는 내달 8일까지 시설 종사자들에게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지원하기로 했지만, 7월 3일까지 2개월 동안 계속해서 연장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는 매주 2회 사용 가능하도록 약 640만 개의 자가진단 키트가 지원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희 기자 imenami@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