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똑같은 음식 먹어도 나만 살찌는 이유… ‘유전자 변이’ 때문

이지원·권유진 세브란스 교수팀, 맞춤형 비만치료 논문 발표칼슘 결합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있으면 '복부비만' 3.73배 높아

입력 2022-04-27 16:05 | 수정 2022-04-27 17:20

▲ ⓒ세브란스 병원

국내 연구진이 특정 유전자 변이를 가진 사람은 같은 영양소를 섭취해도 비만 위험도가 더 크다는 연구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연세대의료원은 이날 이지원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와 권유진 용인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5만808명의 유전자 변이와 영양소 간 상호작용을 통계적으로 분석했다고 밝혔다.

연구결과에 의하면 같은 양의 지방을 섭취해도 유전자에 따라 복부비만 위험도가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세포의 생성과 사멸을 조절하는 칼슘 결합 단백질 운반체에 유전자 변이(CAB39-rs6722579)를 가진 사람은 총 섭취 칼로리의 30% 이상을 지방으로 섭취했을 때 유전자 변이가 없는 사람에 비해 복부비만의 위험도가 3.73배 컸다.

연구팀은 또 다이어트에 좋은 영양소로 알려진 '엽산'이 특정 유전자 변이를 가진 사람에게 미치는 효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지방 생성과 분해에 관여하는 성장호르몬 수용체에 유전자 변이(GHR-rs4130113)를 가진 사람은 키위 15개 분량에 해당하는 400mcg(마이크로그램) 이상을 하루에 섭취할 경우 유전자 변이가 없는 사람에 비해 비만 위험도가 1.34배 증가했다.

또 당뇨병과 대사증후군을 유발하는 크리스탈린 베타 B2 유전자 변이(CRYBB2-rs59465035)가 있는 사람은 비타민 B군 중 하나인 B12를 섭취했을 때 비만의 위험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전자 변이가 있는 남자는 1425mg, 여자는 1125mg 이상의 비타민 B12를 섭취했을 때 비만 위험도가 1.54배 높았다.

다만 비만세포의 분화를 억제하는 카르복시펩티다아제 Q의 운반체에 유전자 변이(CPQ-rs59465035)가 있는 사람이 하루에 100mg 이상의 비타민C를 섭취할 경우 유전자 변이가 없는 사람에 비해 복부 비만의 위험도가 0.79배 낮았다.

이지원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밝힌 유전자 변이와 영양소 간 상관관계를 통해 앞으로 비만 예방과 치료를 효과적으로 진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남희 기자 imenami@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