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메리츠證, 해외주식∙해외파생 거래 수수료 인하…업계 최저 수준

환전 수수료율 인하 등 고객 편의성 높여

입력 2022-05-16 10:13 | 수정 2022-05-16 10:14
메리츠증권은 올해 말까지 비대면 계좌를 개설한 고객을 대상으로 해외주식∙해외파생상품 거래수수료 인하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벤트 기간 동안 디지털금융센터를 관리점으로 지정해 비대면 계좌를 개설한 고객은 미국 주식 0.045%, 중국∙홍콩∙일본 주식 0.07%의 우대 수수료율로 온라인 주식 거래가 가능하다.

또한 이벤트 대상 고객은 미국 CME(시카고 상업거래소) 거래소에 상장된 파생상품 55개 품목을 계약당 1.98달러로 거래할 수 있다. 해외주식과 해외 파생상품 모두 업계 최저수준의 거래 수수료율이다. 단 농∙축산물과 마이크로 품목은 제외된다.

거래 수수료 인하 이벤트와 함께 환전수수료 우대 혜택도 동시에 제공한다. 디지털금융센터 고객이 온라인으로 환전하는 경우 미국달러(USD)는 90%, 홍콩달러(HKD)∙일본엔(JPY)∙중국위안(CNY)∙싱가폴달러(SGD)∙유로(EUR)∙파운드(GBP)는 80%의 할인된 환전수수료율을 올해 말까지 자동 적용한다. 단 싱가폴달러, 유로, 영국파운드는 해외파생 거래고객에 한한다.

이외 거래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이날부터 미국 주식시장 애프터마켓의 거래시간도 1시간 연장한다. 현재 오전 6시까지인 애프터마켓 거래시간은 오전 7시까지 늘어난다.

송영구 리테일사업부문장 전무는 “이번 이벤트를 통해 메리츠증권 고객은 해외주식과 해외파생상품을 업계 최저 수준의 비용으로 거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