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에코플랜트, 馬聯 최대 환경기업 센바이로 지분 30% 인수

선진폐기물 기법 도입 등 사업경쟁력 강화 추진글로벌 대표 환경사업자 도약 시작…플랫폼·솔루션 모색

입력 2022-05-20 10:38 | 수정 2022-05-20 10:39

▲ ⓒ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말레이시아 최대 국영 종합환경기업 센바이로(Cenviro) 지분 30%를 인수하며 글로벌 대표 환경사업자로서의 도약을 시작했다. 

SK에코플랜트는 20일 서울 종로구 수송사옥에서 센바이로 최대주주인 카자나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카자나는 말레이시아 국부펀드로 센바이로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다. 

센바이로는 말레이시아에 본사를 둔 종합환경기업으로 ▲지정폐기물 ▲생활폐기물 ▲E-waste 등을 중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현재 말레이시아에서 유일하게 지정폐기물 소각·매립장을 보유해 연간 10만톤의 폐기물을 처리하는 등 모든 밸류체인을 수행하며 말레이시아 최대 국영석유회사 페트로나스(Petronas) 등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이날 체결식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다토 아미룰 파이잘 완 자히르 카자나 사장이 참석했다.
 
SK에코플랜트는 글로벌 경쟁입찰에서 효율적인 폐기물 소각로, 매립장 운영능력, AI(인공지능)·DT(디지털전환)기술 등의 강점을 적극 어필해 최종 파트너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SK에코플랜트는 2월 싱가포르 전기·전자폐기물 1위 기업인 테스(TES)를 1조2000억원에 인수한바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앞으로 사업경쟁력 강화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다. 선진 폐기물 관리·처리기법 도입과 더불어 환경시설관리㈜가 보유한 AI 기반 폐수 및 소각처리기술, 테스의 E-waste 처리 역량을 접목하는 한편 업사이클링, 폐유·폐유기용제·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신사업 발굴에도 나설 방침이다. 

특히 SK에코플랜트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최대 환경기업 인수 및 투자로 동남아시장을 기반으로 볼트온(Bolt-on, 유사기업과의 인수·합병) 전략을 가속화하고 북미, 유럽 등 선진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글로벌사가 참여한 치열한 경쟁입찰에서 전략적 파트너로 선정된 것은 환경사업에서 SK에코플랜트의 경쟁력을 입증한 쾌거”라며 “국내 1위 환경사업자로서 환경산업에 대한 새로운 접근방식과 기술 등을 축적해 환경사업에 적용할 수 있는 플랫폼과 솔루션 기술들을 전세계에 수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