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 ‘AI홈 솔루션’, 2022년 '수주 100만·매출 1000억' 돌파 예고

KT 본사 내 쇼룸 투어 진행주택 AI 솔루션 체험, IoT 기기 연동기축 아파트 공략 프로젝트 진행, 사업범위 확장

입력 2022-07-05 11:58 | 수정 2022-07-05 11:58

▲ ⓒ뉴데일리 김성현 기자

KT가 주거공간에 디지털 플랫폼 서비스를 접목해 올해 누적 100만건을 수주하고, 매출 10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5일 KT에 따르면 기가지니 기반 AI 아파트서비스를 2017년에 처음 출시한 이후 5년만에 거둔 성과다. 2020년에는 아파트를 넘어 오피스텔, 단독주택 등 주거공간에도 적용 가능한 AI 주택형 솔루션을 출시했다.

주거 AI 디지털 전환 사업에서 KT는 매년 사업 규모가 2배 성장하는 등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신축 아파트 외에 구축 아파트 리모델링 분야에도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기존 사업자와 협업을 통해 월패드를 구축하는 것이 아닌, ‘기가지니 인사이드’ 기반 미러형 월패드를 솔루션으로 내놨다.

KT는 AI 공간 디지털전환에서 5가지 부문을 중점적으로 설명했다. 환경, 안전, 영상보안, 메타버스, 로봇 분야가 그것이다.

환경부문에서는 에어맵코리아와 협업해 실내 공기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안전부문은 IPTV와 연계한 화재 대응 시스템으로 군포시 1만 2000세대 주거공간에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능형 cctv와 커뮤니티 센터에 실감 미디어 도입, 가정용·상업용 로봇 도입 등 디지털 전환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쇼룸에서는 실제 AI홈 서비스를 어떻게 적용하는지 시연했다. 특히 기존에 제한사항으로 여겨졌던 부분에 솔루션을 도입했다. KT 고객이 아닌 입주민을 위한 ‘기가지니 인사이드’ 월패드와, 거리 제약이 있는 음성인식 공간의 한계를 뛰어넘은 탁상형 월패드가 적용됐다.

기가지니 인사이드 월패드는 위치기반 생활정보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IoT 가전을 제어할 수 있다. 외출모드, 귀가모드 등 사전 설정한대로 한꺼번에 제어도 가능하다. 탁상형 월패드도 원하는 공간에 설치하면 음성인식 기술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신축아닌 구축에도 리모델링을 통해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창문형 환기 시스템은 천장형 전열교환기보다 고객들 반응이 좋다는 설명이다. 리모델링 과정에서 대부분 창호를 하기 때문에 창호 공사와 함께 진행돼 천장공사를 하지 않아도 될뿐더러, 층고도 높아진다.

배기동 KT AI·DX 사업부문 상무는 “AI 아파트 사업이 5년만에 올해 말 100만 세대 수주를 눈앞에 뒀다”며 “AI홈 솔루션 분야는 독점할 수 있는 시장이 아니며, 한샘 등 주요 기업과 전방위적인 협력에 초점을 두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KT는 최근 불거진 월패드 해킹 등 보안 문제에도 철저히 신경쓰고 있다고 밝혔다. 배 상무는 “7월 1일부터 신축 아파트는 건축 허가 기준으로 세대간 망 분리가 의무화됐다”며 “토탈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품을 이미 마련했고, 네트워크 관제를 전문으로 하는 회사의 장점을 사려 보안위협에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영식 DX플랫폼사업본부장 상무는 “주택형의 경우 기가지니 인사이드 월패드가 함께 들어가기 때문에 올해 수주목표를 700억으로 잡았으나 1000억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2025년 5000억 매출을 목표로 커지는 AI홈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역설했다.

▲ ⓒ뉴데일리 김성현 기자

김성현 기자 gf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