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검사팀 추가 증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연합뉴스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우리·신한은행의 외환 이상 거래 정황 발견과 관련해, 전 은행권 대상 해당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5일 여신전문금융사 최고경영자들과의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난 이 원장은 "유사한 거래(외환 이상 거래)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해 은행권 전체에 대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특이한 외환거래와 수반된 여러 가지 문제점에 대해 우려가 크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고 발생 직후 외환검사팀을 별도로 꾸려서 보내고, 이후에도 추가 증원해 집중적으로 단기간에 검사할 수 있도록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카드사의 유동성 경색 문제에 대해선 "카드사의 경우 자체적인 수신 기능이 없기 때문에 자금을 모두 여신전문금융회사채 형태로 채권시장에서 조달하는데, 최근 채권시장 전체가 금융시장 불안 요인의 영향을 받고 있다"며 "이를 종합해서 저희(금감원)가 살펴보고 있고, 관련해 금융위원회와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은행장과의 간담회에서 이 원장이 합리적 금리 운용 필요성을 강조한 이후 은행권에서 대출 금리 인하 움직임이 이어지는데 대해선 "금리 인상기에 은행권에서 자발적으로 금융소비자 보호에 나서주는 것에 주목하고 있으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여신금융 업계에서 빅테크와의 규제 차이 문제 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선 "개인적으로도 공정한 경쟁, 투명성 확보를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갖고 있다"며 "향후 이와 관련해 김주현 금융위원장 후보자에게도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토스뱅크가 카드론 대환 대출 서비스를 출시한데 대해 카드사들이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원장은 "토스뱅크의 카드론 대환대출과 관련해 여전업계에서 의견을 냈고, 그 의견과 규제 완화 등 공정 경쟁 환경 조성과 관련해 금융위와 추진 중인 여전업법(여신전문금융업법) 개정 테스크포스(TF)에서 함께 살펴보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