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생명, 상반기 순익 4250억… 전년比 63.5% ↓

2분기 순익 1553억원..전년비 102.8% 증가상반기 신계약가치 8080억원..11.1% 증가

입력 2022-08-12 13:53 | 수정 2022-08-12 13:53

▲ ⓒ연합뉴스

삼성생명이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42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3.5% 줄었다고 12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삼성전자 특별배당에 의한 역기저효과와 상반기 주가지수 하락에 따른 변액보증준비금 손실확대 등 비경상적인 요인에 기인한 결과란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지난해 상반기 삼성전자 특별배당은 세후 기준 6475억원이었다.

실제 2분기만 놓고봐서는 시장 기대치를 웃돌았다. 삼성생명 2분기 당기순이익은 1553억원으로 전년 동기(766억원) 대비 102.8% 증가했다.

신계약가치는 상반기 8080억원으로 전년 동기(7280억원)대비 11.1% 증가했다. 자산운용이익률은 신규투자이원 개선 및 매각익 적기 실현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0.5%포인트 상승한 3.4%를 기록했다.

6월말 기준 총자산은 315조원, 자본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지급여력비율(RBC)은 249%를 유지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신계약, 보험이익, 자산운용 등 경영 주요 부문에 있어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며 "IFRS17 전환 이후 안정적인 이익 증가 기반을 견고히 다지는 경영 전반의 성과를 이뤘다"고 말했다.
송학주 기자 hakju@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