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프리드라이프, AI 추모 서비스 '리메모리' MOU 체결

디지털 기술 접목한 새로운 장례·추모 문화 구축

입력 2022-08-19 14:46 | 수정 2022-08-19 14:56
프리드라이프는 인공지능(AI) 인간 전문기업 딥브레인AI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AI 추모 서비스 '리메모리'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프리드라이프 서울 본사에서 진행됐다. 김만기 프리드라이프 대표, 김재준 부문장, 노아란 본부장과 장세영 딥브레인AI 대표, 한종호 본부장, 박영훈 리더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각 사가 보유한 데이터와 기술력, 노하우 등을 결합해 새로운 추모 문화 제안을 위한 공동 개발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딥브레인AI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 AI 휴먼 솔루션을 제공·지원하는 기업이다. AI 휴먼 영상 제작 플랫폼 'AI스튜디오', AI 영어회화 서비스 '스픽나우', 가상인간 쇼호스트가 진행하는 라이브 커머스, 가상 인플루언서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김 대표는 "프리드라이프가 1위 AI 기술력을 보유한 딥브레인AI와 함께 새로운 장례·추모 문화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