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구영 KAI 사장, 취임 첫 업무로 ‘태풍 안전점검’

일거리·팔거리·먹거리 창출 강조… “5년간 R&D에 1조5000억원 투자”

입력 2022-09-06 14:01 | 수정 2022-09-06 14:10

▲ 강구영 KAI 사장이 임직원 상견례를 가지고 있다.ⓒKAI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 공식 취임함과 동시에 향후 5년간 연구개발(R&D)에 대대적 투자를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KAI는 지난 5일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강구영 사내이사 후보를 제8대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6일 밝혔다. 

강구영 사장은 임기가 개시된 이날 0시 사천 본사 통합상황실에 출근해 태풍피해를 직접 점검하며 KAI에서의 첫 업무를 시작했다. 

강 사장은 별도의 취임 행사 없이 바로 고정익동과 헬기동 등을 방문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밤새워 근무하는 KAI 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현장 중심의 경영을 예고했다. 

그는 취임 일성으로 “소프트웨어 기반의 고부가가치 기업으로 전환하여 미래에도 기술 주도권을 갖고 지속 성장하기 위해 향후 5년간 1조5000억원 이상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사장은 세계 최고의 영국 왕립시험비행학교에서 전투기, 여객기, 헬기, 우주선 등 30여 종의 날틀을 비행하며 최고 전문과정을 이수한 스페셜리스트다. 또한 국내 1세대 시험비행 조종사로서 KT-1, T-50 개발에 참여해 국가 항공산업 발전에도 크게 이바지했다. 

군 전역 후 영남대학교 석좌교수를 역임, 후학 양성은 물론 사천시 항공우주산업 정책관을 수행하면서 국내 항공산업발전과 ‘공군과 함께하는 사천에어쇼’ 개최에 가교역할도 수행했다. 이에 따라 항공기를 개발, 생산, 수출하는 KAI 사장으로 최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강 사장은 임직원들과의 첫 만남에서 KAI가 우주와 하늘을 지배하고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자고 말하며 ‘일거리, 팔거리, 먹거리’ 세 가지와 조직의 효율화를 강조했다. 

우선 일거리 창출 관련 “유무인 복합체계, 무인기, 위성, 감시정찰 등 핵심기술을 선행 연구하고, 우주 등 뉴스페이스 확대 등 신성장동력 사업을 미리 준비할 것”이라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무인자율 등 소프트웨어 기술 확보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KF-21, 상륙공격헬기와 소해헬기, LAH 양산, 위성, 발사체 고도화 및 미래형 민수완제기 사업을 통해 세계 최고의 ‘팔거리’를 만들자”며 “특히 KF-21 개발 성공을 위한 선제적인 리스크 대응으로 세계 전투기 시장의 ‘뉴 브랜드’로 내놓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먹거리 창출을 위해 강 사장은 “시험비행 조종사 출신으로 항공기를 운용하는 고객의 마음을 이해하고 헤아려, CEO가 앞장서 해외 마케팅을 이끌고 수출을 확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새로운 조직문화를 만들어 고객과 주주들에게 사랑받는 회사를 만들겠다”며 “실패의 책임은 제가 지고 성공의 열매는 임직원에게 드리겠다”고 격려하고 힘찬 출발을 약속했다.

한편, 강 사장은 7일 전사 업무 보고를 받은 후 2030년 매출 10조 목표를 앞당기고 수익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KAI의 경영 방향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