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구영 신임 KAI 사장, 완제기 수출 잡고 매출 ‘10兆 시대’ 열까

일거리·팔거리·먹거리 창출… 5년간 연구개발비 1.5조매출·영업익 동반 하락세… 3년간 영업익 78.8% 줄어“ K-방산 기대감 높아… 부담 클 듯”

입력 2022-09-07 13:10 | 수정 2022-09-07 13:10

▲ 강구영 KAI 사장이 사천 본사 KF-21 격납고를 방문해 태풍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KAI

강구영 전 합동참모본부 군가지원본부장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수장이 되면서 조기에 매출 10조원 시대를 열 수 있을지 주목된다. 베테랑 전투기 조종사 출신인 그는 낙하산 인사라는 오명을 벗고 스스로 경영능력을 입증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7일 업계에 따르면 강구영 KAI 사장은 이날 전사 업무 보고를 받고 수익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경영 방향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앞서 전날 공식 임기를 시작한 강 신임 사장은 첫 행선지로 사천 본사에 출근해 태풍 피해를 점검하고 임직원 등을 만나는 등 현장 중심의 경영을 예고한 바 있다. 

특히 그는 취임 일성으로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투자 강조한 것으로 알려진다. 일거리·팔거리·먹거리 창출을 위해 5년간 연구개발비 1조5000억원 투입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유무인 복합체계·무인기, 위성, 감시정찰 등 핵심기술을 선행 연구하고, 우주 등 뉴스페이스 확대 등 신성장동력 사업을 미리 준비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무인자율 등 소프트웨어 기술 확보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한다. 

강 사장은 동시에 CEO가 앞장서 해외 마케팅을 이끌고 수출을 확대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업계에서는 강 사장이 낙하선 논란을 딛고 KAI의 산적한 과제를 잘 해결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앞서 강 사장은 내정 소식이 알려지는 과정에서 낙하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개지지를 표명했다는 이유에서였다.

우선 최근 몇 년간 꾸준히 하락 중인 KAI의 부진한 실적은 강 사장의 가장 시급한 과제로 꼽힌다. 2019년 3조1102억원이었던 KAI의 연결기준 매출액은 2020년 2조8251억원, 지난해 2조5623억원으로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같은기간 영업이익도 2756억원에서 1395억원, 작년 583억원으로 3년 간 78.8% 줄었다. 

국내사업 매출은 늘어난 반면 완제기 수출과 기체부품 사업 매출이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2019년 1조4116억원이었던 국내사업 매출은 2020년 1조8932억원, 지난해 1조8316억원으로 양호한 수준을 달성했다. 하지만 같은기간 기체부품 매출은 1조446억원에서 지난해 4991억원으로, 완제기수출 매출은 6525억원에서 2176억원으로 각각 52.3%, 66.6% 줄어든 수치다. 코로나19 영향이 있었다는 점을 감안해도 아쉬움이 남는 성적표다. 이에 따라 KAI 글로벌 방산업계 순위도 작년 57위에서 올해 59위로 두 계단 하락했다. 

동시에 경쟁력 확보를 위한 먹거리 발굴도 시급한 상황이다. 현재 KAI의 연평균 연구개발(R&D)비용은 2000억원을 웃도는 수준으로 매출의 8%에 불과하다. 

최근 몇 년간 R&D 비용 추이를 살펴보면 2019년 2129억원, 2020년 2358억원, 지난해 2088억원으로 비슷한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해당기간 매출액에서 연구개발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6.85%, 8.39%, 8.2%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 KAI의 R&D비용은 923억원으로 작년 상반기 1097억원보다 소폭 줄었다. 매출액 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8.37%에서 7.09%로 줄었다. 

강 사장은 취임과 동시에 향후 5년간 1조500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단순 계산하면 대략 매해 투자비용은 3000억원 수준이다. 하지만 직전 안현호 사장과 비교하면 오히려  줄어든 규모다. 작년 4월 기자간담회에서 안현호 전 사장은 2025년까지 5년간 2조2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방산업계 수출 소식이 들리면서 K-방산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KAI 실적은 지지부진해 강 신임 대표의 부담이 클 것”이라면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임기 내내 낙하산 논란이 따라다니지 않겠냐”고 전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