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지엠 노사, 임단협 조인식… 2년 연속 무분규

22일 부평 본사에서 노사 합의안에 서명렘펠 사장"신차 준비 위해 전사적 노력"

입력 2022-09-23 09:38 | 수정 2022-09-23 09:54

▲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김준오 지부장과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이 악수하고 있다 ⓒ한국지엠

한국지엠 노사가 2년 연속 무분규로 임금 및 단체협상에 대한 교섭(이하 임단협)을 마무리했다.

23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노사는 지난 22일 한국지엠 부평 본사에서 2022년 임단협 합의안에 대한 조인식을 가졌다.

조인식에는 로베르토 렘펠(Roberto Rempel) 한국지엠 사장, 이찬우 금속노조 수석부위원장, 김준오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지부장 등 노사 교섭 대표들이 참석했다. 노사가 2022년 임단협 합의서에 서명함에 따라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을 마무리하게 됐다.

앞서 한국지엠 노사는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18차례 교섭을 진행한 끝에 지난 2일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은 지난 7일 조합원 55.8%의 찬성을 얻으며 가결된 바 있다.

로베르토 렘펠 사장은 “올해 노사 교섭을 신속하게 마무리함으로써 긍정적인 모멘텀을 마련한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회사 경영 정상화의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차세대 글로벌 신차의 차질 없는 준비와 성공적인 출시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원일 기자 one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