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면세점,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사업권 획득… 연 160억원 매출 목표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운영 사업자 선정오는 12월부터 최대 7년간 맞손… 연평균 160억원 매출 목표글로벌 영역으로 기내면세점 사업 확장 목표

입력 2022-09-29 09:00 | 수정 2022-09-29 09:45

▲ ⓒ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이 사업자인 제주항공의 기내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에 열린 계약 체결식에는 김주남 롯데면세점 한국사업본부장과 고경표 제주항공 커머셜본부장이 양사 대표로 참석했다. 롯데면세점은 오는 12월 1일부터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위탁운영을 시작한다. 사업 기간은 계약일로부터 최대 7년이다.

롯데면세점은 세계 2위 면세사업자로서의 상품 소싱 능력을 바탕으로 내국인 고객이 선호하는 위스키와 와인 등 주류 브랜드를 강화할 예정이다. 화장품과 담배, 액세서리, 건강식품 등 다채로운 카테고리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사업을 통해 연평균 160억 원의 매출을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해외 FSC(Full Service Carrier, 대형항공사)의 기내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하는 등 글로벌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해 신규 수익원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내국인 해외여행이 본격적으로 증가하는 시점에 제주항공 기내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하여 고객을 맞이하게 됐다”면서 “롯데면세점은 성공적인 기내면세점 운영을 통해 양사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조현우 기자 akg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