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전자 '틔운 미니', 고객 목소리 반영 눈길… '색상 늘리고, 재활용 플라스틱 적용도'

제품 하단, 베이지·민트·레몬·피치 파스텔톤 컬러 적용ESG 경영 일환, 외관에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 눈길 '틔운 커뮤니티' 통해 고객 목소리 경청… '씨앗키트' 지속 추가 예정도

입력 2022-09-30 11:18 | 수정 2022-09-30 11:18

▲ 사진 왼쪽부터 피치, 민트, 베이지, 레몬 색상의 신제품. ⓒLG전자

LG전자가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미니'에 다양한 컬러와 재활용 플라스틱을 적용한 신제품을 선보인다.

LG전자는 회색이던 틔운 미니의 하단부에 베이지, 민트, 레몬, 피치 등 새로운 파스텔톤 컬러를 적용한 신제품을 다음달 1일 출시한다. 취향과 인테리어에 맞춰 집안 어느 곳에나 어울리는 신제품 컬러를 선택할 수 있다.

LG전자는 LED 조명부의 투명 커버 등 일부 부품을 제외한 제품 외관에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했다. LG전자가 폐기물의 자원화와 순환경제를 실천하는 ESG 경영의 일환이다. LG전자는 자원 순환경제 실천을 위해 가전 제품을 만들 때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과 친환경 포장을 확대하고 있으며,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A9과 A9S의 폐배터리를 수거하는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노랑 색상과 불꽃노랑 색상의 메리골드 씨앗키트를 출시하며 틔운 미니로 키울 수 있는 식물의 종류도 6종에서 8종으로 늘렸다. 앞으로도 다양한 식물을 키울 수 있는 씨앗키트를 추가할 계획이다.

LG전자는 틔운 공식 카페의 활발한 커뮤니티 활동을 통해 고객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식물생활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데도 적극적이다. 틔운 미니 전원 케이블이 검정색이어서 인테리어를 해친다는 사용자 의견을 반영해 지난 7월부터 케이블 색상을 흰색으로 변경하기도 했다. 신제품에 새로운 색상을 적용한 것도 커뮤니티 회원들의 제안 사항을 반영한 것이다.

새로운 색상을 적용한 LG 틔운 미니는 전국 LG베스트샵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 '씽큐(ThinQ) 방탈출 카페'가 열리고 있는 서울 강남역 '일상비일상의 틈'에서도 신제품을 체험할 수 있다.

신제품 가격은 출하가 기준 19만9000원이다. 제품을 구매하면 선호도 높은 루꼴라와 비타민을 키울 수 있는 '향긋하고 소중한 패키지 A' 씨앗키트를 받을 수 있다.

LG 틔운 미니는 누구나 쉽게 실내에서 반려식물을 키울 수 있도록 크기와 가격을 낮춘 식물생활가전이다. 씨앗키트를 장착하고 물과 영양제를 넣어준 뒤 LED 조명만 켜주면 간편하게 식물을 키울 수 있다. 씨앗키트는 흙을 사용하지 않아 흙먼지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이 제품은 협탁, 사무실 책상, 식탁 등에 배치할 수 있을 정도로 작고 가볍다. 여러 대의 틔운 미니를 추가해 집안 곳곳에서 식물을 즐기는 스마트 화분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신상윤 LG전자 스프라우트컴퍼니 대표는 "고객들이 취향대로 제품 색상을 선택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나만의 식물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LG 틔운 미니만의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소희 기자 soy08@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