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生生국감] ‘이상직 그림자’ 떨쳐내기 쉽지 않네… 또 국감 도마 오른 이스타항공

4일 정무위 국감서 이스타 조종사 지부장 증인 출석김유상 대표 사임 후 쇄신안 발표… 이상직 ‘선긋기’이상직 리스크 재점화로 쇄신안 퇴색 우려도

입력 2022-09-30 12:31 | 수정 2022-09-30 16:22

▲ ⓒ뉴데일리DB

이스타항공이 2년 만에 국정감사 도마 위에 오른다. 

내달 정무위원회 국감에서 이스타항공 조종사 지부장이 증인으로 소환, 이스타항공의 부정부패 의혹이 다시 한번 불거질 예정이다.

30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따르면 박이삼 전 공공운수노조 이스타항공 조종사 지부장은 다음 달 4일 정무위 국감에 증인으로 나설 예정이다. 정무위는 박 지부장에게 이스타항공의 부정부패에 대한 공익신고와 이스타항공 공정위 기업결합 승인 과정에 대한 공익증언에 대한 내용을 물을 예정이다. 증인 신청은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했다. 

이번 국감에서 이스타항공의 부정부패 문제가 다뤄지면서 이스타항공의 창업주 이상직 전 의원 일가를 둘러싼 비리 의혹도 재점화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이스타항공은 경영진 교체와 사명 변경, 재무구조 개선 등 전면적인 경영 쇄신안을 발표하며 창업주 이상직 전 의원과 선 긋기에 나섰다. 성정의 인수 이후로도 이스타항공에 붙은 ‘이상직 꼬리표’가 좀처럼 떨어지지 않은 탓이다. 

이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인 김유상 대표가 성정 인수 이후로도 줄곧 대표직을 맡아왔다는 점도 이 같은 시선에 무게를 더했다. 

지난 26일 이스타항공은 입장문을 통해 “회생 과정에서 이전 대주주와 이상직 전 의원과 관계된 지분은 모두 무상 소각돼 현재는 단 한 주의 주식도 보유하고 있지 않다”며 “인수자 ‘성정’은 대전·충청 기반의 기업으로, 이전 대주주와 전혀 관계가 없고 일면식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유상 대표도 최근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김 대표는 “모두 힘을 합쳐야 할 때 사임을 하게 돼 죄송할 따름이다. 대표이사직 사임이 혹여나 있을 이스타항공에 대한 왜곡된 시선을 바로잡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국감에서 이상직 리스크가 재점화할 가능성이 나오면서 쇄신안 취지가 퇴색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이 전 의원은 이스타항공 주식을 계열사에 저가에 매도해 회사에 439억원의 손해를 끼치고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이와 함께 이 전 의원은 추가 횡령과 탈세 의혹도 받고 있다. 지난 2020년 공공운수노조는 이 의원이 법인세와 종합소득세를 탈루했다고 추가 의혹을 제기하며 제보서를 서울지방국세청에 제출했다. 하지만 탈세 제보에도 1년 이상 조사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의혹의 눈초리가 쏟아지기도 했다. 

또 이 전 의원은 항공업 경력이 전무한 문재인 전 대통령 사위를 자회사 타이이스타젯에 특혜 채용시켰단 의혹도 받고 있다. 이 밖에도 2020년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주항공과의 기업결합 승인을 위해 고의로 회생 불가 회사를 만들기 위해 임금 체불과 운항 중단을 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한편 올해 3월 이스타항공은 기업회생절차 종결됐지만 허위 회계 의혹이 제기되면서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운항증명(AOC) 발급이 중단된 상태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스타항공은 부정부패와 비리의 종합세트 같은 인상을 지울 수 없다”며 “이스타의 행태에 대한 조사 착수, 제보를 받고 법원 판결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과세를 미루고 있는 서울지방국세청에 대한 세무조사를 촉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