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르노코리아, 협력사와 친환경 신차 계획 공유

협력업력업체협의회 주최한 세미나 참석해신차 계획 및 환경기준 강화 가이드 공유

입력 2022-11-25 09:28 | 수정 2022-11-25 09:57

▲ 르노코리아자동차가 협력업체와 신차 계획 등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르노코리아자동차

르노코리아자동차가 ‘르노코리아자동차협력업체협의회(RKSA)’ 주최로 24일 부산시 롯데호텔에서 열린 ‘RKSA 정기세미나’에 참여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르노코리아의 친환경 신차 준비 상황 및 계획을 공유하고 ESG 경영 관점의 새로운 협력업체 가이드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현재 르노코리아는 친환경 신차의 부품 국산화율 60% 이상을 달성하기 위해 협력업체들과 부품 개발 협업을 진행 중이다. 또한 신차에 업계 최고 수준의 첨단 기능 탑재를 목표하고 있는 만큼, 협력업체들과 친환경 및 첨단 기술 경쟁력 확보에 지속 투자하고 있다.

친환경 신차 중 첫 번째 모델인 중형 SUV는 길리그룹의 CMA 플랫폼과 차세대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며 2024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중이다.

르노코리아가 ESG 경영 관점에서 설명한 새로운 협력업체 가이드는 기존 내용보다 차량 생산 전 과정에 있어 환경오염물질 저감 노력 강화를 담고 있다. 르노코리아의 모든 협력업체들은 납품 제품 및 생산 과정에서 강화된 환경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나기원 RKSA 회장(신흥기공 대표)은 “르노코리아와 협력업체 간 보다 긴밀한 상생 협력관계를 통해 성공적인 신차 개발은 물론, 미래자동차 시대에도 동반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원일 기자 one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