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넥슨게임즈 '블루 아카이브', 日 시장 IP 확장 성과 '눈길'

韓·日 양국서 IP 확장하며 입지 다져日 배급사 요스타와 협업 통한 굿즈 현지에서 호평"IP 확장 방안 지속적으로 고민할 것"

입력 2022-11-25 09:57 | 수정 2022-11-25 09:57

▲ ⓒ넥슨게임즈

넥슨게임즈는 서브컬처 수집형 RPG ‘블루 아카이브’가 게임은 물론, IP 기반 콘텐츠를 속속 선보이며 한일 양국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아트북, 공식굿즈, TCG(Trading Card Game), 콜라보카페 등 활발한 IP 확장에 양국 유저들의 반응도 뜨겁다.

넥슨게임즈는 일본 배급사 ‘요스타’, 만화 및 게임 관련 서적 전문 출판사 ‘이치진샤’와의 협업을 통해 지난 10월 5일 ‘블루 아카이브 공식 아트북’을 출간했다. 블루 아카이브 일본 출시 1년 간의 다채로운 일러스트, 키 비주얼, 세계관 및 캐릭터 설정자료는 물론, 게임 아트를 총괄한 ‘김인 아트 디렉터’, 스토리를 총괄한 ‘양주영 시나리오 디렉터’의 스페셜 인터뷰 등 풍성한 읽을거리를 담았다.

공식 아트북은 게임 아트북으로는 드물게 출간 직후 이틀 간 일본 아마존 도서 부문에서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했으며 대부분의 온라인 및 오프라인 판매처에서 초판이 매진되는 등 흥행을 기록했다. 희망 도서를 의미하는 도서부문 위시리스트(Most Wished For)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콘텐츠 및 굿즈 제작도 활발하다. 지난 2021년 5월에는 게임의 무대가 되는 ‘학원도시 키보토스’에서의 대난동을 주제로 한 공식 코믹스 ‘블루 아카이브 앤솔로지’를 출시했으며, 메신저 라인(LINE)에 캐릭터들을 활용한 다채로운 스탬프(이모티콘 형태, 일본에서만 구매 가능)와 스마트폰 테마를 선보였다.

일본 배급사 요스타와의 협업을 통한 굿즈들도 현지 팬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일본 서비스 1주년, 1.5주년에는 태피스트리, 열쇠고리, 아크릴 디오라마, 퍼즐 선풍기 등 다채로운 굿즈를 제작, 판매했다. 2022년 3월에는 CD 2장으로 구성된 OST 앨범을 발매해 ‘요스타 샵’에서 판매했고 3월 24일 판매 개시 직후 사이트가 다운될 정도의 인기를 끌었다. 1차 판매 물량 전체가 순식간에 매진됐으며, 2차 판매분도 매진됐다.

지난 10월 12일에는 게임 시나리오에서 다루지 않은 이야기들을 소설, 만화, 드라마 CD(오디오 드라마)로 제작, 구성한 ‘키보토스 황륜대제 미디어 믹스’를 출시했으며 게임 속 캐릭터의 음성을 활용한 ‘캐릭터 ASMR 앨범’을 발매하기도 했다.

다양한 영역의 파트너들과의 컬래버레이션도 주목할 만하다. 일본 TCG(Trading Card Game) ‘Re버스 for you’와의 컬래버를 통해 ‘블루 아카이브’ TCG를 출시했다. 일본 유명 피규어 제작사인 ‘굿스마일 컴퍼니’의 중국지사로 아시아권 인기 작품들을 피규어로 제작하고 있는 ‘굿스마일 아츠 상하이’, 고품질 피규어로 유명한 ‘맥스 팩토리’와의 협업을 통해 피규어 제작, 출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특히, 지난 10월 24일에는 ‘맥스 팩토리’와 협업해 제작한 피규어가 일본 아마존, 에니메이트 등 주요 온라인 판매처에서 피규어 부문 베스트 셀러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넥슨은 케이블 애니메이션 채널 ‘애니플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10일부터 12월 25일까지 6주간 서울 합정과 부산 서면에 컬래버 카페를 운영한다. 블루 아카이브의 컬래버 카페는 디저트 및 음료 메뉴는 물론 주요 캐릭터의 공식 일러스트 아크릴 스탠드, 포토카드, 키 홀더, 캔 뱃지, 머그컵 등 다채로운 굿즈를 구비했다.

컬래버 카페 서울 합정점, 부산 서면점에는 오픈 첫날에만 약 1900명 이상의 팬들이 방문해 블루 아카이브에 대한 뜨거운 열기를 보여주었다. 특히, 굿즈 중 블루 아카이브 게임에 등장하는 샬레 오피스와 게임개발부실 배경을 구현한 ‘아크릴 배경 디오라마 2종’, ‘무선 충전 스탠드’, ‘일러스트 특대형 장패드 2종’ 등의 굿즈들은 카페 오픈 첫날부터 모두 품절될 정도의 인기를 끌었다.

오픈 이후에도 팬들의 방문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으며 인기 굿즈들은 품절과 재입고가 반복되며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컬래버 카페의 업무를 총괄한 애니플러스 MD 사업팀 관계자는 “오픈 첫날부터 현재까지도 많은 블루 아카이브 팬의 방문이 대거 이어지고 있다”며 “고객들의 안전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굿즈 구매권 배부, 굿즈샵 조기 오픈을 지속해야 할 정도로 열기가 뜨겁다”고 말했다.

컬래버 카페를 방문한 블루 아카이브 유저는 “’블루 아카이브의 매력은 각기 다른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 매력적인 캐릭터”라며 “게임 속에만 있었던 다채로운 캐릭터들이 담긴 굿즈들은 ‘블루 아카이브를 즐길 수 있는 또다른 콘텐츠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기기도 했다.

▲ ⓒ넥슨게임즈

한편, 넥슨은 지난 21일 알라딘, 예스24 등에서 블루 아카이브의 코믹 단행본 ‘블루 아카이브 코믹 앤솔로지 VOL.1 & VOL.2 합본 세트’의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해당 도서는 예약 판매 개시 후 알라딘에서 11월 3주차 베스트셀러 1위를, 예스24에서 22일 일간 국내도서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했다.

블루 아카이브가 매력적인 캐릭터와 탄탄한 스토리로 인기 게임으로 자리잡은 만큼, 다채로운 굿즈와 콘텐츠는 그 자체로 게임 이용자들에게 새롭고 신선한 흥미를 제공한다. 또 게임 이용자들은 게임 세계관에 대한 공감과 이해수준을 높이거나 애정을 지니고 있는 캐릭터들에 대한 호감이나 유대감을 강화할 수도 있다.

블루 아카이브 IP를 기반으로 한 소설, 만화 등의 콘텐츠의 흥행을 통해 IP 자체의 확장성도 기대된다. 블루 아카이브 IP의 인지도 증가, IP에 흥미를 가지고 즐기는 저변 확대가 가능하며, 이에 지속적으로 새로운 유형의 콘텐츠 제작이 가능한 기반이 강화될 수 있다. 다변화된 콘텐츠는 IP의 가치를 폭발적으로 성장시키는 기폭제로 작용할 수도 있다.

게임 외적인 IP의 확장 잠재력에 더해 게임 자체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기존 게임 이용자들 또한 다양한 유형의 콘텐츠를 통해 게임 플레이를 통한 재미를 한층 배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게임을 통해 파생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IP의 생명력과 확장성을 강화하는 일종의 선순환 사이클을 형성해 나갈 수 있다고 볼 수 있다.

김용하 넥슨게임즈 MX 스튜디오 총괄 PD는 “‘블루 아카이브’가 하나의 훌륭한 IP로 자리잡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게임 서비스 및 운영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더 많은 분들이 블루 아카이브 IP를 즐길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