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전세계 2천병 한정 위스키도 할인… CU, 프리미엄 위스키 라인업 확대

세계 3대 싱글몰트 위스키까지 18종 라인업 선봬포켓CU내 CU Bar서 시중가 대비 최대 29% 할인20만원대부터 300만원대까지 구성

입력 2022-12-05 10:14 | 수정 2022-12-05 11:06

▲ ⓒBGF리테일

CU가 5일부터 멤버십 앱 포켓CU에서 업계 최초로 프리미엄 위스키 할인전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기획전은 포켓CU 내 CU 바(Bar)에서 진행되며, 초고가 한정판 상품들과 다양한 종류의 프리미엄 싱글몰트 위스키 18종을 최대 29%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이번 프리미엄 위스키 기획전의 최고가 상품은 탐나불린 1973으로 정가 409만원을 333만원으로 할인 판매한다. 

이 밖에도 위스키 장인 빌리워커가 전세계 오직 2000병만 한정으로 내놓은 글렌알라키 30년산(258→230만원)을 비롯해 달모어 퀀터센스(358→300만원), 글랜카담 25년산(148→115만원), 부나하벤 25년산(120→105만원) 등 고가의 한정판 상품들을 선보인다.

싱글몰트 위스키는 취향에 맞춰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숙성 년도로 준비했다. 

스코틀랜드 전통의 토민타울은 21년산(57만원)과 25년산(128만원)을 각각 47만원, 105만원에 선보인다. 벤리악 역시 21년산(48만7000원)과 25년산(99만5000원) 두 종류를 각각 36만5000원, 77만원에 내놓는다. 

발렌타인 18년산은 30만1900원에서 22만3000원으로 판매되고, 23년산도 41만3000원에서 30만5000원으로 선보인다. 마니아들 사이에 오픈런을 일으키는 글렌피딕은 59만원에서 49만9000원으로 할인한다.

CU가 이처럼 차별화된 상품들로 프리미엄 위스키 라인을 선보이는 것은 최근 고객들의 주류 수요가 기존 맥주와 소주에 집중되는 것에서 벗어나 다양한 주류로 확산되면서 양주 매출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CU의 최근 3개년 양주의 전년 대비 매출신장률을 살펴보면 2019년에 10.6%를 기록했던 매출신장률이 2020년부터 59.5%, 2021년 99.0%로 가파르게 상승했다. 올해(1~11월) 역시 다른 주류 대비 15% 이상 높은 49.8%를 기록하고 있다.

BGF리테일 주류TFT 박형규 MD는 “최근 편의점에 양주 수요가 크게 몰리면서 프리미엄 위스키 할인전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차별화 주류 라인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