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미래에셋증권, 퇴직연금 디폴트옵션 서비스 선봬

"모바일로 편리한 상품 선택…가입자 수익률 제고 기여"

입력 2022-12-05 15:10 | 수정 2022-12-05 15:34
미래에셋증권은 지난 2일 퇴직연금 디폴트옵션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퇴직연금 디폴트옵션은 퇴직연금 DC·IRP 가입자가 일정기간동안 운용지시를 하지 않을 경우 사전에 선정한 운용방법으로 적립금을 자동 운용하는 제도다. 가입자의 적립금이 방치되는 것을 예방하고, 퇴직연금 수익률 제고를 위해 도입됐다. 

지난 11월 디폴트옵션 상품에 대한 노동부의 첫 승인이 완료됐고, 이번 시스템 오픈을 통해 실질적으로 가입자가 상품선택이 가입 가능해졌다.

이 회사 디폴트옵션은 총 7가지로 고위험, 중위험, 저위험 각 2종, 초저위험 1종으로 구성돼 있다.

실적배당형인 고위험의 경우 TDF·BF로, 중위험 저위험 포트폴리오는 TDF·BF·정기예금을 혼합해 구성됐다. 원리금보장형인 초저위험은 정기예금으로 구성됐으며, 가입자의 투자성향에 따라 7가지의 다양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모바일을 통해 간편하게 선택이 가능하며, 기존 가입자 중 원하는 고객들은 보유하고 있는 적립금을 디폴트옵션 상품으로 매수하는 옵트-인(Opt-in)도 가능하다. 

최종진 연금본부장은 “디폴트옵션을 통해 운용지시 미지정고객, 상품만기 고객에게 운용공백 없이 적립금을 운용을 할 수 있도록 제도적 완비가 됐다”며 “미래에셋증권은 가입자가 디폴트옵션 상품을 통해 적립금을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모바일 시스템을 오픈했다”고 말했다. 

최 본부장은 “앞으로도 가입자의 연금 만족도 개선과 수익률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