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전기 임원 인사 살펴보니… '新성장동력' 인재발굴 속도

30대 상무·40대 부사장 승진자 대세로부사장 3명·상무 9명·마스터 1명 등 총 13명 승진젊고 유능한 리더 발굴 기반 여성 인재 확보 등 다양성 눈길

입력 2022-12-06 11:26 | 수정 2022-12-06 11:43

▲ ⓒ삼성전기

삼성전기가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인재 발굴에 중점을 둔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삼성전기는 6일 임원, 마스터(Master)에 대한 2023년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부사장 3명, 상무 9명, 마스터 1명 등 총 13명이 승진한다고 밝혔다.

삼성전기는 이번 인사에서 탁월한 전문성으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할 핵심인재를 전 부문에 걸쳐 고르게 발탁해 리더십을 보강했다.

MLCC와 카메라모듈 사업은 차별화된 제품과 기술력을 확보해 전장 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수 있는 인재를 중심으로 선발됐다. 기판 사업은 수요에 적기 대응하고 생산성 극대화를 이끌 수 있는 인재 위주로 승진이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또한, 영업·마케팅, 신사업, 안전환경, 인사 등 사업 성장과 미래 준비에 기여한 인재들이 승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기는 이번 임원 인사에서 특히 성과주의 원칙 하에 추진력과 성장잠재력을 겸비한 30대 상무와 40대 부사장 등 젊고 유능한 리더를 배출하는 것은 물론이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우수 여성인재 1명을 승진 조치하여 조직내 다양성을 확대하고자 했다.

40대 부사장으로는 올해 48세인 정해석 중앙연구소 선행제품개발팀장이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30대 상무에는 중앙연구소 소속 39세 박중덕 상무가 발탁됐고 여성임원으로는 전략마케팅실의 강민숙 상무가 신규 임원이 됐다.

삼성전기는 이번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경영진 인사를 마무리하고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 관련 인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하 삼성전기 승진자 명단

△부사장 승진 (3명)
임승용, 정해석, 한규한

△상무 승진 (9명)
강민숙, 곽형찬, 김위헌, 민병승, 박중덕, 심규현, 우성필, 이장원, 최종민

△마스터 선임 (1명)
김홍석
장소희 기자 soy08@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