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동환 푸르밀 대표 "선택과 집중으로 월 매출 90억 목표"

지속가능한 경영 위한 비전선언문 발표판매 제품군 매출서 수익성 중심으로 운영인력 구조 정 피라미드로 개선… 젊은 인재 영입

입력 2022-12-09 10:21 | 수정 2022-12-09 10:37
신동환 푸르밀 대표는 9일 영등포 본사에서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현재 직면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흑자경영 달성을 경영을 위해 선택과 집중으로 사업구조를 개편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푸르밀은 판매 제품군을 매출 중심에서 수익성 중심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신동환 대표는 “매출 규모는 이전의 50% 수준으로 낮아질 지 몰라도 이익이 나는 품목의 선별적 운영 및 적극적 OEM유치를 통해 현 구조하에 이익이 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회사의 이익구조 전환을 위해 선택과 집중으로 원가비중이 높은 시유 등 이익이 나지 않는 품목은 과감히 중단하고,안정적 운영이 가능한 OEM 상품 유치를 확대해 흑자 구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생존을 위한 지표로 월 매출 ‘90억원’을 제시하고 발상의 전환을 통한 변화를 당부했다.

다음으로, 회사를 더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현재의 ‘역 피라미드' 인력구조를 점차 정 피라미드로 개선, 젊은 인재들을 영입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연공서열이 아닌 실적과 능력 중심의 인사정책으로 모두가 만족스러운조직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신 대표는 임직원들에게 단결과 솔선수범을 통한 마인드 개선을 당부했다. 회사가 위기 극복을 위해 우선으로 해야 할 일은 내부 단결임을 강조하고 단단한 결속을 통해 어수선한 분위기를 추스르고 다시 전진해 나가자고 했다.

신 대표는 “푸르밀 가족 모두가 열정을 가지고 혼연일체가 돼 솔선수범하여 매진한다면 회사는 반드시 정상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내외적 소통을 강화해 열린 마음으로 의견을 수렴해 나가기로 했다.임직원 및 협력사, 대리점, 소비자 의견을 귀 기울여 듣고 마음으로 이해하는 소통으로 신뢰받는 푸르밀을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신 대표는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더 단단해지고 더 사랑받는 푸르밀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푸르밀은 지난 10월 전사 메일을 통해 사업 종료와 정리 해고 통지문을 발송해 논란이 일었다. 직원들은 사측이 무능·무책임 경영으로 일관했다며 비난했고 푸르밀 대리점주와 회사에 원유를 공급해 온 농가들도 생계가 막막해졌다며 상경 집회를 벌이는 등 반발해왔다.

그러다 지난달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기존 사업종료 발표를 철회하고 효율성을 바탕으로 회사의 영업을 정상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