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2개월 연속 '흑자'

5월 매출·이용객·드롭액 최대 경신… 국제선 증편 효과

입력 2023-06-07 14:46 | 수정 2023-06-07 14:49

▲ 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롯데관광개발

롯데관광개발의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가 리오프닝 효과에 힘입어 개장 이후 첫 100억원대 순매출을 기록하면서 본격적인 흑자 행진에 들어갔다.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외국인전용 카지노인 드림타워 카지노가 5월 114억2000만원의 순매출(총매출에서 에이전트 수수료 등을 뺀 금액)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지난 4월 99억6000만원의 순매출을 올리면서 개장(2021년 6월) 이후 22개월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한 데 이어 지난달까지 2개월 연속 흑자다. 

지난해 월평균 36억원 수준에 불과하던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순매출은 제주공항의 국제선 재개 이후 지난 1월 64억9000만원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고 지난 5월 순매출 100억원을 넘어서는 등 가파른 상승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회사는 제주와 아시아 대표 도시들을 오가는 국제선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면서 매출액과 드롭액(고객이 현금을 칩으로 바꾼 금액), 이용객수가 모두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지난해 1~5월 월평균 5300명 수준에 머물던 카지노 이용객수는 일본 오사카와 대만 타이페이, 싱가포르 직항노선이 재개된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1만명을 돌파(1만3105명)한 후 지난 3월말부터는 중국 직항 노선이 본격 재개되면서 4배 가까운 급증세를 보여주고 있다. 5월 한달 카지노 이용객수는 2만1866명으로 개장 이후 처음으로 2만명대를 돌파했다.

카지노 이용객의 급증에 힘입어 5월 테이블 드롭액도 1137억500만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1000억원대를 넘겼다. 지난해 같은 기간 283억9000만원와 비교해 4배나 상승한 수치다.

롯데관광개발은 이달 이후 해외 직항 노선의 지속적인 증편에 따라 빠르게 실적 반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6월부터 중국 닝보(주 9회), 항저우(주 4회), 선양(주 2회), 상하이(주 7회) 등 주 22회 증편되면서 중국 대도시들과 제주를 잇는 직항편만 주 65회로 늘어난다. 여기에 기존에 운항 중인 일본 오사카(주 7회), 대만 타이페이(주 10회), 싱가포르(주 5회) 등을 합치면 6월부터는 제주와 아시아 대표 도시들을 오가는 항공편은 모두 주 87회가 된다.

추가로 현재 홍콩, 다롄, 광저우, 하얼빈 등을 포함해 주 155회의 항공노선 슬롯이 제주공항 운항 스케줄에 신청 대기중인 만큼 7월부터는 3년 여 만에 ‘주 100회 직항 시대’에 재진입할 전망이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해외 직항 노선의 확대는 곧바로 드림타워 카지노는 물론 그랜드 하얏트 제주의 매출과 직결돼 있다”면서 “리오프닝 분위기가 갈수록 확산되면서 제주의 해외 직항 상황은 머지않아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