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이후 증가폭 둔화11월 증가분 80%는 정책성 대출"주택 거래량 줄고 은행권 심사 강화"
  • 이준수 금감원 부원장.ⓒ연합뉴스
    ▲ 이준수 금감원 부원장.ⓒ연합뉴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주담대)를 중심으로 증가세를 이어가던 가계대출 규모가 최근 몇 달 새 다소 둔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주문이 효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다.

    금융감독원은 30일 여의도 금감원 본원에서 '2023년 하반기 은행‧중소서민부문 주요현안 기자설명회'를 개최했다.

    금융권 가계대출의 경우 4월 증가 전환 이후 은행권 주담대를 중심으로 증가폭이 지속 확대되다가, 9월 이후 증가폭이 다소 둔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로 지난 4월 1000억원 증가로 전환 후 ▲5월 2조 6000억원 ▲6월 3조 2000억원 ▲7월 5조 2000억원 ▲8월 6조 1000억원 등 매월 증가 규모가 확대됐으나 9월 2조 4000억원 늘어 증가세가 한풀 꺾였다. 11월(1~27일)도 2조 3000억원 증가로 9월과 유사했다.

    다만 10월의 경우 증가폭이 6조 3000억원으로 크게 뛰었는데, 이에 대해 금감원 측은 전월 신용대출 감소 기저효과 등에 의한 것으로 9~10월 수치를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11월 가계대출 동향에 대해선 "은행권 주담대 관리 강화로 증가세가 둔화됐으며, 대부분 실수요자 대상 정책자금 위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11월 중 은행권 주담대 증가액(4조 8000억원) 중 3조7000억원이 정책성 대출(특례보금자리론·디딤돌·버팀목)이며, 은행 자체 주담대는 1조1000억원 증가에 불과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가계대출 규모가 11월에 이어 12월에도 완만한 감소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가계대출 관리 강화 조치와 더불어 특례보금자리론 일반형 중단, 주택거래량 감소세 등이 주담대 감소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12월에는 연말 성과급, 결산에 따른 상각 등이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감쇼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준수 금감원 부원장은 "최근 주담대 금리가 다소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나, 주택시장 거래량이 줄고 은행권 채무상환능력 심사 강화 등을 고려하면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은 실수요자 대출을 지속적으로 공급하는 가운데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적정 수준으로 회복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금융위와 협의해 '변동금리 스트레스 DSR 방안'을 연내 발표하고 내년부터 시행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