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컬리에 인수된 ‘헤이조이스’컬리 합류후 부사장직 맡아온 이나리 대표, 2년 만 사임카카오 컨트롤 타워 CA협의체 브랜드커뮤니케이션위원장으로 자리 옮겨
  • 이나리 전 컬리 부사장 겸 헤이조이스 대표. ⓒ그립컴퍼니
    ▲ 이나리 전 컬리 부사장 겸 헤이조이스 대표. ⓒ그립컴퍼니
    여성 커리어 개발 스타트업 ‘헤이조이스’ 창업자인 이나리 대표가 컬리 부사장직에서 사임하고 카카오로 자리를 옮겼다.

    이 부사장은 카카오 그룹의 이해관계를 조율하고 컨센서스를 형성하는 독립 기구인 CA(Corporate Alignment) 5개 협의체 가운데  브랜드커뮤니케이션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임됐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 전 부사장은 지난 2일 컬리 부사장직을 사임했다. 

    이 전 부사장이 설립한 헤이조이스는 약 2만5000명의 여성회원을 대상으로 경력 개발을 위한 교육과 컨설팅, 취업 및 창업 정보 등을 제공하고 각종 모임과 행사를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지난 2022년 컬리에 인수됐다.

    이후 이 전 부사장은 컬리 내에서 헤이조이스 대표를 겸직하다 지난해 12월 컬리가 헤이조이스가 운영사 플래너리를 100% 흡수합병하면서 자연스럽게 헤이조이스 대표직에서도 물러났다.

    이어 이달 초 부사장직까지 사임하며 컬리에서는 완전이 손을 떼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