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9명 모집에 164명 등록 안 해작년 88명보다 2배쯤 증가서울대 의예과 미등록 2년 연속 0명
  • 서울대학교 정문. ⓒ뉴데일리DB
    ▲ 서울대학교 정문. ⓒ뉴데일리DB
    의대 열풍에 서울대도 후폭풍 사정권에 들었다. 2024학년도 입시에서 서울대 자연계열에 합격하고도 등록하지 않은 학생이 전체 인원의 21.3%로 나타났다.

    21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서울대는 2024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자연계열 769명을 모집했으나 이 가운데 164명이 등록을 포기했다.

    서울대 정시 등록 포기자는 문과보다 이공계 학과에서 더 크게 나타났다. 이같은 현상은 서울대 의과대학을 중복합격한 학생이 대거 의대로 이동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올해 서울대 자연계열 정시 합격자 중 미등록 인원은 전년도(88명)보다 2배 가까이 증가하며, 의대열풍이 더 거세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서울대 자연계열 학과 중 미등록률이 가장 높은 학과는 약학 계열 일반전형이다. 모집인원 11명 중 7명(63.6%)이 등록을 포기했다.

    이어 의류학과 일반전형(58.3%), 간호대학 일반전형(55.6%), 지구과학교육과 일반전형(50.0%), 통계학과 일반전형(50.0%) 등 총 5개 학과에서 절반 이상의 학생이 등록하지 않았다.

    올해 처음 학생을 선발한 첨단융합학부의 경우 73명 모집에 12명(16.4%)이 미등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컴퓨터공학부의 경우 일반전형 27명 가운데 9명(33.3%)이 등록을 포기했다.

    반면 서울대 의예과는 일반전형과 지역균형전형 모두 등록을 포기한 학생이 단 한 명도 없었다. 이런 현상은 전년도 대입에서도 동일했다.

    한편 인문 계열은 434명 모집에 35명(8.1%)만 등록을 포기했다. 이는 전년도의 65명(14.4%)보다 크게 줄어든 수치다. 올해 인문 계열에서 정시 미등록률이 가장 높은 학과는 아동가족학과로 8명 모집에 5명(62.5%)이 등록을 안 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서울대 자연계열 미등록 인원이 전년도보다 크게 늘어난 상황"이라며 "의대에 중복합격한 학생이 의대를 선택하는 경향이 지난해보다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