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6단체, 저출산 대응 민관협의체 출범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관계부처와 협력출산지원금 세제혜택, 육아휴직 확대 등정부정책 적극 지원 화답… 사회적 분위기 제고
  • 서울의 한 어린이집ⓒ뉴데일리DB
    ▲ 서울의 한 어린이집ⓒ뉴데일리DB
    지난해 4분기 합계출산율이 0.65명으로 떨어지는 등 저출산 위기가 고조되자 경제단체들이 나섰다.

    한국경영자총협회·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제인협회,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중견기업연합 등 6개 경제단체는 27일 경총회관에서 모여 정부 관계부처와 함께하는 '저출산 대응을 위한 민관 협의체'를 발족했다.

    협의체는 주형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6개 경제단체들을 찾아 다미녀 상시적 소통창구에 대한 공감대를 이끌어내면서 시작됐다. 경제단체들은 기업이 미래인재 확보와 사회적 책임 완수를 위해 저출산 문제 해결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를 나타냈다.

    협의체는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과 최슬기 저고위 상임위원을 공동단장으로, 경제단체 본부장, 관계부처 실·국장이 참여한다.

    기업들의 저출산 대책, 특히 일과 가정 양립과 양육부담 완화를 위해 실태 파악이 첫 과제다. 이를 통해 정책을 건의하고 제도 개선을 위해 정부와 지속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향후 매달 전체회의를 열고 사업별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과제를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

    협의체는 기업 가족친화제도 운영 매뉴얼을 만드는 한편, 포럼 및 공동연구, 경진대회 등 대국민 캠페인을 추진한다. 메뉴얼에는 업종별, 지역별, 규모별 모범사례를 발굴해 기업들의 궁금증을 담은 Q&A도 마련된다.

    이동근 경총 부회장은 "일부 기업에서는 파격적인 출산지원금 지급이나 다자녀 직원 승진 우대 등 자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며 "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해 기업에 실질적 인센티브를 더욱 강화하고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는 대체인력 확보나 유연근무제 도입 등 정책적 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