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수료 인하 최대공약수 만들 것"…금감원장-여전사 CEO 회동

    이달 발표될 예정인 카드수수료 개편안이 국회서 결론지어질 전망이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7일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재산정은 금융위원회를 중심으로 국회와 협의하고 있다"면서 "가능한 이해관계자들이 모두 이해하는 최대공약수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2021-12-07 최유경 기자
  • "일단 이자만 내라"…코로나19 개인채무자 원금상환 또 유예

    코로나19 여파로 소득이 감소해 가계대출 상환이 어려운 개인채무자에 대한 원금상환 유예가 6개월 연장된다.금융위원회는 7일 코로나19에 따른 서민·취약계층의 대출 상환부담을 줄여 주기 위해 취약 개인채무자 재기지원 강화방안 운영 기간을 내년 6월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2021-12-07 최유경 기자
  • 정은보 금감원장 "여전사, 빅데이터 부수업무 폭넓게 허용"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7일 여신전문금융업계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나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할 수 있도록 신사업 및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 밝혔다. 정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비롯한 7개 여전업계 CE

    2021-12-07 최유경 기자
  • 檢, DGB금융 김태오 회장 기소…뇌물방지법 위반 혐의

    DGB금융 김태오 회장이 캄보디아에 상업은행을 설립하는 과정서 현지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기소됐다.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는 6일 국제 상거래에 있어 외국 공무원에 대한 뇌물방지법(국제뇌물방지법) 위반 혐의로 김태오 회장과 A 전 글로벌본부장, B

    2021-12-06 최유경 기자
  • "은행 대출문턱, 내년에도 높다"…금리 오르고 DSR 강화까지

    금융권에 몰아닥친 대출한파가 내년 초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총량 증가율을 올해보다 낮은 4~5%로 잡은 영향이다. 중·저신용자 대출을 총량 한도서 제외하는 등 가계대출을 유연하게 관리한다는 방침이나 대출문턱은 여전히 높을 전망이다. 

    2021-12-06 최유경 기자
  • 내년 은행 가계대출 더 힘들어진다

    내년 주요 시중은행에서 대출받기가 올해보다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율 관리 목표치가 올해보다 낮은 수준에서 설정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기 때문이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 주요 시중은행은 금융감독원에 내년도 가계대출 증가율 관리

    2021-12-05 김민아 기자
  • 무늬만 ESG ‘성과 허위공시’…금융권 그린워싱 주의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이 사회 트랜드로 자리잡고 ESG 금융상품에 막대한 자금이 유입되는 가운데 실제로는 친환경 경영과 거리가 멀지만 친환경 이미지로 세탁하는 이른바 ‘그린워싱’이 대두되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ESG 성과를 허위 공시해 투자자와 고객을

    2021-12-03 이나리 기자
  • “사장님 잡아라”… 카드사, 개인사업자 맞춤형 경쟁 '치열'

    카드사들이 점차 커지는 개인사업자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맞춤형 카드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700만명에 이르는 개인사업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한 다양한 카드들이 줄줄이 쏟아지며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카드는 소비 패턴을

    2021-12-03 이대준 기자
  • 매서운 인플레이션, 1월 기준금리 인상 떠민다

    11월 물가 상승률이 3.7%에 달하면서 한국은행이 내년 1월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란 관측이 잇따르고 있다. 앞서 한국은행은 지난달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물가상승 압력과 가계부채 등을 이유로 기준금리를 연간 1%로 올렸다. 3일 통계청에 따르면 11월 소비자

    2021-12-03 최유경 기자
  • 금융권 “겸업‧정보공유 허하라”…윤석헌 “제2사모펀드 우려”

    금융권이 비금융업과의 겸업과 계열사 간 정보공유 등을 허가해 달라며 전방위적인 요구에 나섰다. 디지털 시대 금융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관련 법 개정을 통한 변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지만 금융소비자 보호와 금산분리(금융과 산업자본 분리) 원칙 등 넘어야 할 산이

    2021-12-02 이나리 기자
  • 주가 내리고 금리 오르자 은행에 뭉칫돈 몰린다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은행의 예금과 적금 금리가 일제히 오르고 있다. 시중은행 뿐만 아니라 지방은행까지 가세하며 뭉칫돈이 은행으로 몰리는 형국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역대급 변이로 꼽히는 오미크론 공포에 증시가 하락세를 면치 못하자 안전자산 선호에 따른 '

    2021-12-02 최유경 기자
  • 김윤식 신협 회장, 단독 출마로 사상 첫 연임 '유력'

    김윤식 회장이 신협 역사상 첫 연임이 유력해졌다.2일 업계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22일 열리는 제 33대 신협중앙회장 선거에 김윤식 현 회장이 단독 후마로 출마했다.11월 30일~12월 1일까지 진행된 후보자 등록에 김윤식 회장만 신청한 것이다.이에 따라

    2021-12-02 이대준 기자
  • 한은 "경제 불확실성 커졌다"…연 4% 성장률 '빨간불'

    연간 4% 성장률 달성이 또 한 발짝 멀어졌다. 올 3분기 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0.3% 성장에 그치고 3분기 실질 국민총소득(GNI)는 5분기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3분기 국민소득에 따르면 성장률은 전 분기

    2021-12-02 최유경 기자
  • 금융사 17곳 ‘마이데이터’ 시범 서비스 돌입…자산관리 大戰

    주요 금융사 17곳이 1일부터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시범 서비스에 돌입했다. 은행, 증권, 카드 등 기존 금융사 외에도 핀테크·간편결제 기업, 통신사와 정보기술(IT) 기업, 지역화폐·커머스 플랫폼까지 다양한 사업자들이 이 사업에 도전한다. 이날

    2021-12-01 이나리 기자
  • 은행, 대출건전성 양호… BIS비율 5분기 연속 증가

    국내은행의 건전성을 보여주는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본비율이 자본 증가에 힘입어 5분기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9월 말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 BIS기준 자본비율 현황 잠정치'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총자본비율은 15.90%로

    2021-12-01 이나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