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통신 3사,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본격 개시

전국 공공장소 1,000개소 공동구축 및 개방 완료

입력 2012-07-11 15:51 | 수정 2012-07-11 16:42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위원장 이계철)와 KT, SKT, LGU+ 등 이동통신 3사가 11일 전국 공공장소 1,000개소에 와이파이 공동구축을 끝내고 본격적으로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동안 방통위와 이동통신 3사는 공공장소에서 와이파이 중복구축을 방지하고 가입 통신사에 상관없이 누구나 무료로 무선 인터넷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전국 공공장소 1,000개소를 3사가 분담하여 구축한 뒤 개방하는 방식으로 추진해 왔다. 

이로써, 전국 관공서 민원실 400 여곳, 버스터미널, 기차역, 공항 등 100 여곳, 지자체 문화센터, 도서관, 체육시설 등 280 여곳, 국공립 병원, 복지시설 등 130 여곳, 관광지 등 40 여곳에서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가 제공되며 상세한 장소는 방통위, 한국정보화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이용자들의 편의를 돕기 위해 해당 장소에는 별도의 엠블럼이 부착될 예정. 이들 장소에서 무료 와이파이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 등에서 무선 네트워크 이름(SSID)으로 ‘Public WiFi Free'를 선택한 후, 이동통신 3사의 공동구축‧활용을 의미하는 공통 접속화면과 각 사의 사용자 인증과정을 거치면 된다.

방통위 최성호 네트워크기획과장은 앞으로도 통신 3사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서비스를 더 확대할 것으로 밝혔다.

“이번 공공장소 1,000개소의 와이파이 공동구축 및 개방은 국민들에게 보다 편리한 무선인터넷 이용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 앞으로 통신 3사와 확대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다.”

방통위는 공공장소 와이파이 무료서비스를 확대하고 와이파이 품질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통신업체와 협의하여 조만간 마련할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