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원해 이철민 폭로 "친했던 류승룡, 뜨더니 연락 안돼"

온라인뉴스팀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11-13 12:10 | 수정 2014-11-13 14:42

배우 김원해 이철민이 류승룡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해치지 않아요' 특집으로 배우 김뢰하, 이채영, 김원해, 이철민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들은 류승룡과 과거 '난타' 원년멤버로 활약한 김원해에게 지금도 연락을 하냐고 묻자 "지금은 못한다. 워낙 떠서"라고 답했다. 이에 MC 윤종신과 김구라는 "얼마 전 박동빈, 라미란도 연락이 안 된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또한, 서울예전 동기인 이철민은 "류승룡과는 대학 시절 사귄다는 소문이 돌 정도로 붙어 다녔다"며 "지금은 전화번호가 바뀌어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얼마 전 시사회에서 만났다. 내가 '전화번호 바꼈더라? 몇 번이니?'라고 물어봤더니 '나 전화 잘 안 받는데'하고 가버리더라. 그 다음부터 연락이 잘 안 된다. 왜 그런건지 물어보고 싶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김원해는 "류승룡 입장이 그럴 수도 있다. 저희가 연락을 안 하는걸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원해 이철민 류승룡 폭로,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