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에서먹자, 부천강남종합시장 편

  • 부천 도당동 강남 종합시장 전경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 부천 도당동 강남 종합시장 전경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경기도 부천 도당동에 위치한 '강남 종합시장'은 부천의 30년 가까이 지역주민들의 생활터전이 되어 온 곳으로 의류, 곡물, 채소, 과일, 신변잡화 등 다양한 제품을 취급한다. 최근 골목시장 인증을 받아 현대적 발전을 준비하고 있다.



  • 돼지머리와 사골을 고아 낸 가볍고 깔끔한 맛의 순대국밥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 돼지머리와 사골을 고아 낸 가볍고 깔끔한 맛의 순대국밥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  
  • '소문난 순대집' 이혜경 사장 ⓒ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 '소문난 순대집' 이혜경 사장 ⓒ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 순대없는 순대 국밥은 어떤 맛?

    시장 초입에 자리한 '소문난 순대집'에서 순대국밥을 시키면 순간 사람을 당황하게 한다.수저를 들고 아무리 국밥을 뒤져도 순대가 없다. "아주머니 순대 국밥에 순대가 없어요?" 잠시후 주인이 순대 한 접시를 썰어서 나온다. 순대가 풀어지면서 국물을 탁하게 만드는 것을 막고 국밥이 나오기 이전에 안주로 먹으라고 따로 낸다는 것이 주인의 말이다. 
    돼지머리와 사골을 고아 낸 육수는 입안에서 끈적임 없이 가볍고 깔끔한 맛이 일품이다. 순댓국 안에 다른 잡다한 부속을 많이 넣기보다는 오소리감투를 많이 넣어 쫄깃하고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소주가 한잔이 그립다면 곱창전골을 적극적으로 추천한다. 순댓국 육수에 콩나물, 배추, 쑥갓, 칼칼한 양념장의로 시원하게 맛을 내 소주 한 병을 언제 비웠는지 모를 맛이다.

     
     
  • 전통 베트남 맛을 자랑하는 미안 베트남 쌀국수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 전통 베트남 맛을 자랑하는 미안 베트남 쌀국수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 한국으로 시집 온 배트남 새댁이 만드는 정통 쌀국수

    시장 끝머리에 자리 잡은 '미안 베트남 쌀국수' 집은 한국으로 시집온 베트남인 '미안'씨가 운영하고 있다. "베트남 음식을 알리고 싶어요 우리집은 동,서 남, 북, 내륙까지 모든 쌀국수가 다 있어요". 이 곳에 들어서면 베트남 시골의 국수집에 들어온 듯한 느낌이 든다. 
    이 집 대표 메뉴인 매운 베트남 쌀국수는 족발과 소양지로 육수를 내고 발효 조미료 맘룩후에 (Mam Ruoc Hue)와 양념, 고춧가루 (Bot Ot)로 맛을내 현지의 맛을 살렸고 한국 사람들의 취양을 고려해 고수와 향신채는 따로담에 낸다. 식사를 끝마쳤다면 디저트로 베트남 디저트 쩨 타이(che thai)와 커피를 추천한다. 쩨 타이는 달달한 열대과일 맛이 일품이고 커피는 아주 찐한 커피에 연유를 타 혀가 얼얼할 정도로 강한 쓴맛과 강한 단맛을 내지만 마시고 나면 자꾸 생각나는 중독성 있는 맛이다. 



  • 황금돼지의 촉촉한 해물파전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 황금돼지의 촉촉한 해물파전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 '황금돼지' 송재니 사장 ⓒ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 '황금돼지' 송재니 사장 ⓒ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 어물전 며느리가 만드는 신선한 해물파전

    시장 한가운데 자리한 "황금돼지"는 일대에서 유명한 파전 집이다. 파전을 시키면 라지 피자만한 크기의 파전이 무쇠 접시에 담겨 나오는데 크기에 놀라고 뜨거운 무쇠에 익어가는 파전소리에 감탄한다."맛의 비결? 그냥 들어가는 해물이 신선해 내가 어물전 며느리거든" 송재니 사장의 말이다. 
    파전에 들어가는 해물은 김 사장의 시어머니가 하는 어물전에서 바로 가져다 쓴다. 다른 파전집들에서 볼수 없는 신선한 해물맛을 느낄수 있다. 파전을 입에 넣으면 해물향이 파에 스며들어 촉촉하고 단맛을 낸다. 주인이 직접담근 열무김치를 파전에 싸먹는 것을 적극 추천한다 시원한 열무김치가 뜨거운 철판의 파전을 한번 식혀주고 상큼한 김치맛이 파전맛을 돋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