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마트, 빅사이즈 PB 의류 출시… '2XL~4XL' 다양한 사이즈 선봬

롯데마트 자체 의류 브랜드 TE, 22일부터 가을시즌 ‘빅사이즈 의류’ 판매

입력 2016-09-21 08:44 | 수정 2016-09-21 09:10

▲ 레터링야상 ⓒ롯데마트


롯데마트가 운영하는 자체 의류 브랜드(PB)인 ‘TE’에서 22일부터 가을 시즌 ‘빅사이즈(Big-Size) 의류’를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TE(테)’란 Take it Easy 혹은 Trend in Everyday의 약자로 바쁜 도시인의 일상 속에서 여유로운 스타일을 제안하겠다는 뜻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빅사이즈 의류’는 최근 국내 소비자들의 체격이 서구화되고 있다는 점과 변화하는 국내 의류 트렌드를 반영해 2XL부터 4XL(XL=Extra Large, 2XL=110, 3XL= 115, 4XL= 120)까지 다양한 사이즈의 상품을 준비한 것이 특징이다.

대표상품으로는 패치워싱데님(2~4XL), 사각 체크 니트(2~4XL) 각 4만5900원. 블랙진(2~4XL) 3만9900원, 레터링 야상(2~4XL) 6만5900원, 잔줄가라 티셔츠(2~4XL) 2만5900원 등이다.

이 밖에 면바지, 셔츠, 맨투맨 티, 자켓 등 총 12가지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며 롯데마트몰과 롯데마트 모바일몰의 ‘TE관’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오프라인 매장의 경우에는 외국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양덕·구미·충주·거제점’ 4개점에서 테스트 운영을 시작한다.

홍은비 롯데마트 의류PB 팀장은 “도시인의 일상 속에서 여유로운 스타일을 제안한다는 TE(Trend in Everyday)의 뜻에 맞게 다양한 소비자들이 편하게 입을 수 있는 PB상품을 기획하고 있다”며 “빅사이즈 상품을 시작으로 고객들에게 보다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범용 by710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