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EB하나은행, 광주광역시에 일요 영업점 개점

시중은행 최초 호남지역 외국인 특화점포, 전국 19개 일요영업점 운영

입력 2019-05-13 10:40 | 수정 2019-05-13 10:45

▲ 개점식에 참석한 정민식 KEB하나은행 호남영업그룹장(오른쪽에서 5번째)과 조종형 KEB하나은행 외환사업단장(오른쪽 첫번째), 김삼호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장(오른쪽 6번째)이 행사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이 외국인 근로자와 다문화 가정 손님의 금융편의 확대를 위해 시중은행 최초로 호남지역인 광주광역시 광산지점에 일요 영업점을 개점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광산지점 추가로 평일과 일요일 모두 문을 여는 일요 영업점은 16개, 일요일에만 문을 여는 일요 송금센터 3개 등 시중은행 최다인 총 19개의 일요 영업점을 운영하게 됐다.

이번 광산지점의 일요 영업 개시로 그 동안 원거리의 일요 영업점을 방문하며 큰 불편을 겪었던 호남지역 외국인 손님들은 외화송금, 환전은 물론 일반 은행업무까지 대폭 확대된 금융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광산지점의 일요 영업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16시까지이며, 설날과 추석연휴 기간 중의 일요일은 휴무이다.

광산지점은 2층을 외국인 근로자와 다문화 가정간의 친목도모와 각종 교육, 행사 등을 위한 다목적 공간으로 조성해 영업시간 중 상시 개방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KEB하나은행은 외국인 손님들과의 보다 원활하고 정확한 소통을 위해 태국, 스리랑카, 네팔, 베트남 등 10개국 출신 외국인들을 채용해 최고의 금융 서비스 제공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ATM기에서는 17개, 스마트폰 뱅킹에서는 13개 해당국가 언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민식 KEB하나은행 호남영업그룹장은 “호남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보다 나은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광산지점에서 일요 영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외국인 손님을 위한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