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상조 빠진 공정위… 위원장 하마평도 후순위로 밀려

김 전 위원장 靑 이동 벌써 한달김은미·최정표·김남근·조성욱·김오수 등 주목 못끌어"타 부처 들러리로 전락" 자조섞인 반응도

입력 2019-07-22 14:32 | 수정 2019-07-22 14:52

▲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뉴데일리 DB

文 정부 출범 이후 공정경제 주도부서로 막강 위상을 과시했던 공정거래위원회의 수장에 대한 관심이 뜨듯미지근하다.

전임 김상조 위원장 부임 전후와는 천양지차이다.

김 전 위원장이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자리를 옮긴 지 벌써 한달이 지났지만 하마평 인사들에 대한 주목도는 뚝 떨어져 있다.

지난달부터 최정표 KDI원장, 김남근 민변 부회장, 김은미 권익위 상임위원 등이 회자되며 곧바로 후임 임명이 예상됐으나 그 마저도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잠시 내부 인사 영전 얘기도 돌았지만 얼마 가지 못했다.

최근에는 조성욱 서울대 교수와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유력 후보로 급부상하고 있다는 전언이지만 내외부 공히 시큰둥하다.

조 교수는 후임 금융위원장 등에 복수로 거론되고 있고 김 차관은 '공정위 vs 법무부' 갈등 기조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이달 말에서 내달 초 최대 10자리의 장관급 인사가 예상된 터다 더욱이 여론의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공정위 내부에서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공정위원장과의 코드를 거론하고 유력한 후임 위원장으로 거론되는 인사가 타 부처 장관급에 동시에 오르내리는 실정에 난감한 모습이다.

일각에서는 공정위원장 인사가 '타 부처 인사퍼즐 맞추기'로 전락한 것 아니냐는 자조섞인 반응도 나오고 있다.

39년만의 공정법 전면개정작업이 진행중인 가운데 위원장 자리를 한달여 이상 비워놓고 상황을 이해할수 없다는 분위기도 많다.

실제 전임 김상조 위원장이 공을 들여온 공정법 개정은 국회 통과를 기약할 수 없는 형편이다.

최근 불거진 한일 무역갈등과 수출부진 등 대내외 요인도 공정위의 스탠스를 헷갈리게 하고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타 부처 장관 임명과 시기를 맞추기 위한 위원장 자리를 계속 비워놓고 있는 현실이 이해할수 없다"며 "공정법 개정 등 산적한 현안이 제대로  추진될지 우려스럽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권종일 기자 pagekw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