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 2분기 영업익 788억원…전년比 471% ↑

매출액, 139억8600만원…전년비 38.3% 늘어수출 증가와 민수사업 수익성 개선 등으로 호실적

입력 2019-08-12 16:26 | 수정 2019-08-12 16:36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엔진 검수.ⓒ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78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71% 늘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39억8600만원으로 38.3%, 당기순이익은 693억원으로 122.8% 각각 늘었다. 

화에어로스페이스 측은 엔진부품과 방산부문의 수출 증가와 민수사업의 수익성 개선, 한화S&C 합병 및 항공기계, 공작기계 등 사업인수 효과 등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분기 대비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보면 항공분야에서는 내수와 수출 모두 크게 성장했다. 특히 엔진사업의 경쟁력 개선 활동에 힘입어 LTA(장기 공급 계약) 사업의 영업이익률이 꾸준히 상승했다.

방산분야에서는 K9 인도향 수출 물량 증가와 한화시스템의 ICT부분의 영업이익 증가로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 민수사업에서는 한화테크윈의 CCTV 사업이 미주 시장에서 선전하며 수익 증대를 이끌었다.

한화파워시스템의 고마진 표준형 압축기 매출 증대를 비롯해, 한화정밀기계의 중국 시장 선전도 수익성을 대폭 개선하는데 한몫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엔진사업은 RSP(국제공동개발) 사업자로서 업계에서의 격상된 지위를 통해 꾸준한 수주를 이어가고, 향후 베트남 공장 안정화를 통해 장기공급계약(LTA) 사업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민수사업들의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 K-9 자주포 등 방산사업의 수출확대와 사업인수 효과를 바탕으로 하반기는 물론 향후 중장기적으로도 지속적인 성장과 실적 개선을 추진해 나아갈 방침이다. 
엄주연 기자 ejy021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