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S산전-한전, 진도에 ‘직류 에너지 자립섬’ 조성

진도 서거차도, 세계 최대 직류섬으로 변신직류→교류 변환시 발생하는 전력손실 10%↓

입력 2019-08-19 08:47 | 수정 2019-08-19 08:56

▲ LS산전이 한국전력 전력연구원과 함께 전남 진도군 서거차고에 조성한 직류에너지 자립섬 모습. ⓒLS전선

LS산전이 한국전력 전력연구원과 손잡고 전남 진도군에 ‘직류 에너지 자립섬’을 조성했다.

19일 LS산전에 따르면 진도군 서거차도는 발전원과 배전망 모두 100% 직류를 사용하는 세계 최대 직류섬으로 변신했다.

이 사업은 지난 2016년 6월부터 직류 에너지 생태계 구축으로 서거차도 등 도서지역의 고질적 전력난을 해소하고 세계적으로도 초기 단계에 머물러있는 직류 배전 관련 핵심기술 선점을 목적으로 추진됐다.

LS산전과 한전 전력연구원은 서거차도에 기존 디젤발전기를 대신해 200kW급 태양광과 100kW급 풍력발전, 1.5MWh급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직류전기를 생산하고 저장하는 신재생에너지 전원을 구축했다.

아울러 직류배전망과 에너지통합운영시스템, LED가로등, 전기카드 등 직류 생태계를 조성해 직류를 교류 전기로 변환할 때 발생하는 전력 손실을 줄여 에너지 효율을 10% 이상 향상시켰다.

직류(DC)는 일정하게 한 방향으로 흐르는 전류다. 시간에 따라 전류 크기와 방향이 주기적으로 변하는 교류(AC)에 비해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최근 전력 반도체 기술의 발달로 직류 변압이 쉬워지면서 에너지업계에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

LS산전 관계자는 “직류 전용기기부터 초고압직류송전(HVDC) 등의 분야에 선제적인 투자를 실시해 글로벌 최고수준의 역량을 확보했다”며 “4차 산업혁명과 에너지 전환으로 커지고 있는 직류 시장에 맞춤형 사업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성장기회를 잡겠다”고 전했다.
유호승 기자 yhs@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