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시멘트협회, 일본산 석탄재 국내산으로 대체

지난해 시멘트 생산에 일본산 석탄재 40% 사용

입력 2019-08-19 14:19 | 수정 2019-08-19 14:54

▲ ⓒ뉴데일리

한국시멘트협회는 19일 향후 일본 수입 석탄재를 국내산 석탄재 또는 점토 등 다른 원료로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석탄재는 시멘트 생산 필수 원료다. 지난해 기준 315만톤이 시멘트 원료로 사용됐으며 그중 128만톤(40.6%)이 일본에서 수입됐다.

협회 관계자는 "정부의 수입석탄재 환경안전관리 강화방안이 본격 시행되면 시멘트업계는 국내 석탄재 수급 불안정으로 원료 조달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하지만 발전사와 협력해 국내산 석탄재 사용을 적극적으로 늘려나가는 한편 천연자원인 점토광산 개발 등 대체원료의 안정적인 확보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시멘트업계는 그동안 일본산 석탄재를 들여오는 과정에서 통관 전·후 방사선 검사를 비롯해 공인기관 방사능 검사, 지방환경청 방사선 모니터링 등 방사선 및 방사능 검사를 실시해왔다. 검사 결과를 각 업체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방사능 수치가 법적 기준치를 초과한 사례는 없었다.

협회는 "국가 기간산업인 시멘트산업과 국내 경제에 미치는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정책적인 배려 등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며 "시멘트업계도 정부 정책에 따라 철저한 환경안전관리를 통해 국민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성수 기자 parkss@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