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S전선, 네팔 고산지대 '광통신망 구축사업' 수주

네팔 정부의 전국 광통신망 구축 1차사업 수주자연환경 맞춘 맞춤설계·시공능력 높게 평가

입력 2019-08-22 08:32 | 수정 2019-08-22 08:41

▲ LS전선 직원이 생산된 광케이블을 점검하고 있다. ⓒLS전선

LS전선이 네팔 고산지대에 광통신망을 구축한다. 네팔 정부는 수도 등 일부 도시를 제외하고 열악한 통신 인프라를 개선하기 위해 2022년까지 2000억원을 투입해 전국에 광통신망을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LS전선은 최근 네팔 국영 통신사 네팔텔레콤과 수백억원 규모의 광통신망 구축 1차 사업을 계약했다. 구축 지역은 히말라야 산맥의 킨첸중가산 기슭이 포함된 고산지역이다.

네팔의 면적은 우리나라의 1.5배 수준이다. 그러나 국토 전체가 평균해발 1000m가 넘는 산악지역이고 지진까지 잦아 통신망 구축공사가 매우 까다롭다.

LS전선은 네팔의 자연환경에 맞춤설계한 제품과 시공능력을 강조해 중국과 인도 업체들을 제치고 계약을 수주했다. 또 인도네시아와 방글라데시 등 지진과 홍수 등 자연재해가 잦은 곳에서 다수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경험도 네팔 정부로부터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국가·지역별로 특화시킨 고부가가치 제품을 중심으로 시장공략에 나서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단순한 케이블 공급자가 아닌 유무선 통신망 구축 사업자라는 역할에 더욱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유호승 기자 yhs@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