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연세암병원, 중입자암치료센터 착공

기초 토목공사 마무리, 본격적인 건축공사 돌입오는 2022년 12월 첫 환자 치료 예정

입력 2019-12-16 15:57 | 수정 2019-12-16 15:57

▲ 연세암병원이 16일 연세중입자치료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 ⓒ세브란스병원

연세암병원이 16일 연세의료원 종합관 5층 우리라운지에서 연세중입자암치료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번 착공식을 계기로 연세암병원은 2018년 7월부터 진행된 기초 토목공사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건축공사에 돌입한다.

연세암병원은 지난 2018년 3월 도시바와 중입자가속기 관련 장비 계약을 체결했고 계획에 따라 도입 공정을 진행했다. 

연면적 3만2900여㎡, 지하 5층, 지상 7층 규모의 연세중입자암치료센터가 들어설 미래관 공사는 2018년 7월부터 토목공사를 시작했다. 

연세중입자암치료센터는 미래관의 지하층 공사가 완료되는 2020년 12월부터 설치와 시운전을 할 예정이며 첫 번째 치료실이 완성되는 2022년 12월에 첫 환자를 치료할 계획이다.

착공식에는 허동수 연세대학교 이사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김병수 전 총장,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금기창 연세암병원장, 문흥렬 연세암병원 발전위원 대표, 야나세 고로 도시바 이사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윤도흠 의료원장은 우리나라 방사선치료의 역사와 함께 연세중입자암치료센터의 도입과 주요 경과를 전했고 허동수 이사장은 ‘암질환 정복’을 향한 주춧돌이 되도록 모든 연세인의 커다란 관심과 성원을 부탁했다.

김용학 총장, 김병수 전 총장, 문흥렬 발전위원 대표도 축사를 전하며 “현존하는 가장 앞선 치료기기의 도입은 대한민국 암 질환 치료의 새로운 출발점이 되며, 고통받는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커다란 희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착공식 행사 후 참석자들은 연세중입자암치료센터가 들어설 미래관(재활병원 뒤) 공사 현장으로 이동해 안전시공을 기원하는 시삽식 행사를 진행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