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직장인 건보료 정산, 892만명은 ‘15만원’ 더 내야

건보공단, 6만8000원씩 10회 분할 추가 납부 가능 319만명은 평균 9만7000원 환급, 총 정산금액은 전년 대비 4.4% 감소

입력 2020-04-23 13:04 | 수정 2020-04-23 13:04

▲ ⓒ국민건강보험공단

올해 직장인 건강보험료 정산을 통해 892만명은 14만8000원을 더 내고 319만명은 9만7000원을 돌려받는다.

건강보험공단은 국민건강보험법에 따라 이달 직장 가입자를 대상으로 2019년 건보료 정산을 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직장가입자 4월분 보험료와 함께 2019년 보수 변동내용을 반영한 정산보험료가 고지될 예정이다.

직장가입자 1495만명의 2019년도 총 정산금액은 2조275억원으로 전년보다 4.4% 정도 감소했다. 1인당 평균 정산 보험료는 13만5천664원으로 전년(14만6천136원) 보다 약 7.2%(1만472원) 줄었다.

이 가운데 보수가 줄어든 319만명은 1인당 평균 9만7천원을 돌려받는다. 보수를 정확히 신고한 284만명은 정산 보험료가 없다.

보수가 늘어난 892만명은 1인당 평균 14만8000원을 추가로 내야 한다. 추가 납부 때는 10회 분할로 월평균 6만8000원을 내면 된다.

건보공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서 분할 납부를 기존 5회에서 10회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일시 납부하거나 분할 횟수를 변경하고자 하는 가입자는 사용자의 신청으로 '직장가입자 분할납부 차수 변경 신청서'를 5월 11일까지 관할 지사에 제출하면 원하는 횟수로 분할납부를 할 수 있다. 

4월분 건강보험료는 연말정산으로 보험료가 추가 부과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보험료 경감조치로 보험료 부담은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연말정산 대상 1495만명 중 경감 대상자는 477만명(31.9%)으로 1인당 평균 8만2천630원(사용자 부담금 포함)을 경감받는다. 이렇게 되면 366만명(76.7%)은 추가 보험료를 전혀 부담하지 않아도 된다.

10인 이하 사업장 중 연말정산 대상은 128만곳에 265만명이다. 이 중 96만곳, 244만명(92%)은 1인당 평균 8만2990원(사용자부담금 포함)을 경감받고, 204만명(83.6%)은 추가 부담이 없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