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 인프라 구축, 재택근무 정례화 등본사에서 해외 법인까지 ‘스마트 워크 체제’ 전환임직원 대상 순환 재택근무 실시
  • ⓒ롯데면세점
    ▲ ⓒ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이 화상회의, 재택근무 정례화 등 스마트 워크 체제로 전환한다.

    롯데면세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비대면 업무 환경 구축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코로나 19의 확산이 본격화된 지난 3월부터 스마트 화상회의 시스템을 도입해 빠른 의사결정 및 선진 회의문화 조성에 활용하고 있다. 서울 롯데면세점 본사, 서울·김포·부산·김해·제주에 위치한 국내 영업점뿐만 아니라 해외 법인 및 사무소 간 원활한 소통을 통해 업무 효율을 극대화하고 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비대면 대책회의를 수시로 진행하고 있다"며 "본사와 국내외 영업 현장 간의 소통 강화에 있어 원격 화상회의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 본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순환 재택근무 실시한다. 각 부서 인원을 4개 조로 나눈 후 일주일씩 번갈아 가며 재택근무에 들어가는 제도로 이날부터 시행된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3월 재택근무제의 시범 도입을 통해 코로나 19 확산 방지는 물론 스마트 워크 시스템 환경 구축을 위한 점검의 기회로 활용한 바 있다. 이번 재택근무 정례화를 통해 롯데면세점 본사 임직원의 약 25%가 상시적 재택근무에 들어갈 예정이다.

    본사 사무 공간 이원화 또한 진행한다. 본사 외부에 별도의 업무 공간을 마련해 사무실 근무 인원의 약 20%가 외부에서 근무하도록 조치함으로써 근무 밀집도를 완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사무실 근무자 간 이격거리를 최대한 확보하는 좌석 조정을 통해 '오피스 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한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재택근무 정례화 및 사무 공간 이원화를 통해 본사 근무 인원을 기존 대비 55% 수준 정도로 유지해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 증진 및 사무실 근무 환경 개선을 도모할 계획이다.

    김주남 롯데면세점 경영지원부문장은 "'스마트 워크' 체제로의 전환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롯데면세점은 이번 선제적 조치를 시작으로 계속해서 언택트 업무 시스템을 확대 도입해 다가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