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ON 부진 책임"… 조영제 롯데쇼핑 e커머스 전무 사임

안정적 서비스 차질·소비자로부터 호응 못 얻어롯데ON 정상화 위해 외부전문가 수혈 예정

입력 2021-02-25 11:11 | 수정 2021-02-25 11:20

▲ 조영제 롯데쇼핑 e커머스 사업부장(전무). ⓒ롯데

조영제 롯데쇼핑 e커머스 사업부장(전무)이 온라인몰 ‘롯데ON’의 부진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조 전무는 롯데ON의 사업을 이끌어왔지만 안정적 서비스 제공에 차질을 빚으며 소비자로부터 큰 호응을 얻지 못했다.

그는 1990년 롯데백화점에 입사 후 마케팅1팀장과 분당점장, 롯데지주 경영전략2팀장 등을 거쳐 지난해 1월 e커머스 사업부장을 맡았다. 이 기간 백화점과 마트, 슈퍼 등이 따로 운영했던 7개의 쇼핑 앱을 합친 롯데ON을 출시했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롯데 관계자는 “조영제 전무가 최근 건강악화 등 일산상의 이유로 사임의사를 밝혔다”며 “조직 분위기를 쇄신하고 롯데ON을 정상화 궤도로 올리기 위해 조만간 외부전문가를 영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유호승 기자 yhs@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