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휴대폰 유통점, LG전자 아이폰 판매 검토에 반발

이동통신유통협회, 동반성장협약 준수 촉구 서한 발송지난 2018년 체결한 대·중소기업 상생협약' 위배 지적이통사에도 서한 보내 아이폰 판매 대행 반대 입장 전달

입력 2021-06-23 16:05 | 수정 2021-06-23 16:05

▲ ⓒ연합뉴스

LG전자가 가전 유통매장에서 애플 아이폰 판매를 검토하자 이동통신 유통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 유통점으로 구성된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지난 21일 동반성장위원회와 LG베스트샵 운영사인 하이프라자에 동반성장협약 준수를 촉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LG전자는 애플과 LG베스트샵에서 올해 하반기부터 애플의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 모바일 제품을 판매하는 방안을 놓고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협회는 "LG전자가 전국 LG베스트샵에서 아이폰을 판매할 경우 2018년 5월 체결된 '이동통신 판매업 대·중소기업 상생협약'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협회와 동반성장위원회, 삼성전자, LG전자가 공동 서명한 상생협약서에는 '삼성전자판매는 삼성전자가 생산 또는 공급하는 모바일폰을, 하이프라자는 LG전자가 생산 또는 공급하는 모바일폰만을 판매한다'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

대리점들은 대기업이 타사 제품을 판매할 경우 영세 대리점들의 매출 감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지적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협회는 LG전자에 상생협약을 지켜달라는 취지의 서한을, 동반위에는 LG전자가 상생협약을 준수할 수 있게 관리해달라는 서한을 전달한 상태다.

협회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에도 서한을 보내 LG전자의 아이폰 판매 대행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