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부, '디지털 뉴딜 2.0' 발표... 2025년까지 49조원 이상 투입

49조원 이상 투입해 디지털 뉴딜 2.0 추진'데이터댐', '5G 고속도로' 등 디지털 인프라 민간영역 제공산업·사회적 파급효과 큰 핵심서비스, 5G 특화망 조기 적용

입력 2021-07-22 14:40 | 수정 2021-07-22 14:40
정부가 5G·AI 등 주요 사업에서 나타난 성과가 파급·확산될 수 있도록 지역·산업별 특성을 반영한 대규모 확산 사업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025년까지 49조원 이상을 투입해 디지털 뉴딜 2.0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정부는 '데이터댐', '5G 고속도로' 등 그간 구축해온 디지털 인프라를 민간영역에 제공한다. 공공부문에는 민간 클라우드 적극 활용을 권장하는 등 민간 주도의 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산업 생태계 조성을 다각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데이터댐 구축의 경우 2025년까지 AI 학습용 데이터 1300종과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 31개를 구축한다.

산업·사회적 파급효과가 큰 핵심서비스에는 5G 특화망을 조기 적용한다. 또한 5G 활용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며, 특화망 구축 활성화를 위한 제도정비, 주파수 공급 등도 연내 추진될 계획이다.

AI의 활용영역을 산업과 지역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지역 거점 중심의 대형 선도사업 등도 기획·추진한다. 권역별 강점과 특성을 반영해 각 지역에 AI 기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7월 중 '지역거점 중심 인공지능 확산계획'을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스마트 의료의 경우 '스마트 병원', 'AI 정밀의료(닥터앤서'’의 서비스 고도화를 지속 추진하는 한편, 그간의 성공 사례를 지역 주요거점 병원 등 전국 각 지역으로 확산하고 글로벌 진출 등을 지원한다. 정밀의료SW의 사회 확산과 관련 산업 육성 등을 위해 연내 '정밀의료 SW 선도계획(가칭)'을 발표할 예정이다.

다양한 기업들이 데이터를 축적·활용하고 새로운 콘텐츠와 서비스를 개발하는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도 구축한다. 정부는 공급·수요기업, 이통사, 미디어 업계 등 181개 기업·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를 중심으로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메타버스 생태계를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이 밖에도 ▲SW서비스의 클라우드 지원 ▲디지털 트윈 활용 확대 ▲블록체인·IoT 기술 산업영역 적용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 ▲PIM·인공지능 반도체·인공지능 원천기술·6G 이동통신 등 핵심 기술 집중 투자 등을 진행한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바와 같이 관계부처와 함께 지속 발전하고 진화하는 '디지털 뉴딜 2.0'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다양한 채널을 통해 민간과 협업·소통해 디지털 뉴딜 2.0의 분야별 추진계획을 구체화하고 발표·시행함으로써,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적 변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