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내 ‘뮤(Mu) 변이’ 3건 발생… 멕시코·미국·콜롬비아 입국자

전 세계 40여개국서 발견… 일본서도 2명 감염자 확인당국 “치명률·전파력에 대해서는 추가 모니터링 필요”

입력 2021-09-03 15:39 | 수정 2021-09-03 15:39

▲ ⓒ연합뉴스

국내에서 코로나19 뮤(Mu) 변이 바이러스가 3건 확인됐다. 
 
3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해외 유입 사례에서 3건의 뮤 변이 확진자가 발생했다.

구체적으로 5월 멕시코에서 입국한 1명과 6월 미국에서 입국한 1명, 7월 콜롬비아에서 입국한 1명이 각각 뮤 변이 확진자다.

뮤 변이는 올해 1월 남미 콜롬비아에서 처음 보고된 뒤 지금까지 남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40개국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세계 발생률은 0.1% 미만이나 콜롬비아와 에콰도르에서는 확진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일본에서도 2명의 감염자가 확인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앞서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낸 코로나19 주간 보고서에서 콜롬비아에서 처음 보고된 'B.1.621' 변이 바이러스를 뮤 변이로 명명하고 ‘관심 변이’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뮤 변이의 전파율 및 치명률에 대해 “전파율과 치명률은 현재 면밀한 감시가 더 필요한 상황이라 WHO 등에서도 기타 변이로 등록해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뮤 변이를 포함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해외 입국자에 대한 관리를 지속적으로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주요 변이(우려 변이)로는 알파, 베타, 감마, 델타 등 4종류가 있고, 그보다 한 단계 낮은 기타 변이(관심 변이)로는 에타, 요타, 카파, 람다에 이어 뮤까지 총 5종류가 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