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G80 전동화모델, G20 정상회의 VIP 차량 선정

2022년 인도네시아 발리국내 최초 럭셔리 전기차 모델"현대차그룹 전동화 위상 강화"

입력 2021-10-25 15:41 | 수정 2021-10-25 15:52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이 G80 전동화 모델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현대차그룹

제네시스의 첫 번째 고급 전동화 세단 ‘G80 전동화 모델’이 ‘G20 발리 정상회의(2022 G20 Bali summit)’에 VIP 차량으로 제공된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25일(현지시각)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The Future EV Ecosystem for Indonesia’ 행사에서 G20 발리 정상회의의 공식 VIP 차량으로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G20 발리 정상회의는 2022년 4분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제17회 G20 정상회의로 ‘Recover Together, Recover Stronger’를 주제로 진행될 계획이다.

G20은 서방의 선진 7개 국가의 모임인 G7을 확대 개편한 세계경제 협의기구로 우리나라를 포함해 1999년 12월 정식으로 발족됐다. 2009년 G20 정상회의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기로 합의하면서 세계의 경제문제를 다루는 최상위 포럼으로 격상됐다.

국제 행사에서 VIP 차량이 전기차로 공급된 것은 이례적으로 정상회의 기간 동안 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은 G80 전동화 모델을 활용해 행사 일정을 소화하게 될 예정이다.

▲ G20 발리 정상회의에 VIP 차량으로 제공되는 제네시스 G80 전동화모델. ⓒ현대차그룹

G80 전동화 모델은 국내 최초의 럭셔리 전동화 모델로 고급 편의사양은 물론 뛰어난 동력성능과 전기차 특화 신기술을 대거 적용한 높은 상품성으로 전동화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이번 제네시스 전동화 모델의 선정을 통해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 입지를 공고히 할 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현대차그룹의 전동화 선도 브랜드로서 위상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에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코나 일렉트릭’을 출시했다. 올해 1~9월까지 인도네시아에서 판매된 534대의 전기차 중 2개 모델이 473대를 차지하는 등 현지에서 전기차 분야의 선도적인 위치를 구축하고 있다.

장재훈 제네시스 사장은 “세계 각국의 정상들이 모이는 중요한 국제 행사에 G80 전동화 모델을 선보일 수 있어 영광”이라며, “G20 발리 정상회의'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제네시스도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이날 열린 ‘The Future EV Ecosystem for Indonesia’ 행사에서 G80 전동화 모델을 비롯해 ‘아이오닉 5’, 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소 ‘E-pit’,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등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미래 전기차 로드맵과 친환경 정책을 공개하는 자리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을 비롯해 주요 부처 장관 등이 참석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