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 통신 장애 '라우팅' 오류... ‘인재’ 가능성 솔솔

디도스 공격아닌 라우팅 오류 가능성설비 차원 오류, 관리자 설정 실수 등 원인 파악 중KT “피해현황 조사 중, 후속조치 정해진 바 없어"

입력 2021-10-25 18:53 | 수정 2021-10-25 18:53

▲ ⓒKT

KT가 네트워크 장애 원인이 ‘라우팅 오류’(네트워크 경로 설정 오류)를 원인으로 파악했다는 설명을 내놓았다. 업계에서는 이번 사고가 예방 가능한 ‘인재’였다는 분석이다.

25일 KT에 따르면 이날 사고 원인을 초기에는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디도스(서비스 거부) 공격’으로 추정했다. 이후 확인 결과 라우팅 오류를 원인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라우팅은 어떤 네트워크 안에서 통신 데이터를 보낼 때 최적의 경로를 선택하는 과정이다. 라우팅을 통해 네트워크의 중앙부에서 가입자까지 경로를 효과적으로 연결하기 위해 결정하게 된다. 통신사는 대규모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인터넷망이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라우팅을 관리하고 있다.

업계는 라우팅 관련 설정치가 잘못 지정돼 트래픽이 특정 네트워크로 쏠리면서 과부하가 일어나 전체 인터넷망의 장애로 이어졌을 수 있다고 추측하고 있다.

라우팅 작업은 매뉴얼에 따라 사전 설정 값을 기초로 자동화된 설비가 맡아서 하는 경우가 많다. 이번 사고가 설비 차원의 오류인지 관리자의 설정 실수인지 등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방송통신 재난대응 상황실을 구성하고 이번 사고에 대한 심층 조사에 착수했다. 사고 원인에 대해서도 시스템오류, 사이버공격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전문가들과 심층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KT로 하여금 이용자 피해현황을 조사토록 조치했다"면서 "사고원인 조사 후 재발방지대책 등 후속조치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 관계자는 “피해보상과 재발 방지를 위한 후속조치 관련해서 아직 정해진 바 없다”며 “라우팅 자체 현상에 대해서는 이상 문제가 확인 됐지만, 시스템 문제인지 사람에 의한 문제인지도 파악하려면 시간이 좀 더 걸릴 전망”이라고 밝혔다.
김성현 기자 gf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