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금(金)추된 배추…이마트, 절임 배추 2종 사전예약

4일~10일 절임배추 2종 사전예약 행사카드 최대 20% 할인혜택 제공배추 공급 감소로 가격 상승 전망

입력 2021-11-01 17:19 | 수정 2021-11-02 08:41

▲ ⓒ이마트

올해도 ‘금(金)추’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이마트가 절임배추 물량을 대폭 확대해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다.

이마트는 김장철을 앞두고 오는 4일부터 10일까지 절임배추 2종에 대한 사전예약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가격은 ‘피코크 베타후레쉬 절임배추(20kg, 박스)’ 4만2300원, ‘절임배추(20kg, 박스)’ 3만7300원으로, 행사카드 결제 시 최대 20%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할인가는 각각 3만3840원, 2만9840원이다.

절임배추 1박스당 배추 8~10통이 들어가 있고 at KAMIS 농산물유통정보 기준 11월 1일(월) 배추 평균 소매가가 3929원임을 감안하면, 일반 배추를 구매하는 것보다 최대 25%가량 저렴한 것이다.

사전예약 행사 기간 구입한 배추는 11월 18일부터 12월 15일 사이 고객이 지정한 주소로 배송된다.

이마트는 지난해 준비한 절임배추 물량 1만 박스가 3일만에 완판된 점을 감안해, 올해는 기획 물량을 3만5000박스로 대폭 늘렸다.

이마트는 물량 확보를 위해 5개월 전부터 경북 문경, 전북 고창, 전남 무안 등 주요 배추산지를 물색해 4만5000평 규모의 베타후레쉬 배추 계약재배에 돌입했다.

또한, 올해는 역대 최초로 이마트, SSG닷컴, 이마트에브리데이 등에서 판매할 베타후레쉬 절임배추를 일괄적으로 통합 매입함으로써 단가를 낮추고 가격경쟁력을 높였다.

이 밖에도 자체 농산물 유통센터인 후레쉬센터에 배추를 비축하고, 기존 우드 팔레트보다 통풍이 잘돼 배추 저장성을 높일 수 있는 ‘와이어 메쉬 팔레트(Wire Mash Pallet)’를 적극 활용해 선도 등 품질도 잡는다는 방침이다.

이마트가 이처럼 대대적인 절임배추 물량 확대에 나선 것은 지난해 사전예약 판매가 호실적을 기록했을 뿐 아니라, 올해 배추값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절임배추 수요도 덩달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자료에 의하면, 11월 1일 기준 배추 상(上)품 10kg 평균 도매가는 7622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4969원 대비 시세가 53.4% 올랐다.

이처럼 배추값이 뛴 이유로는 재배면적 감소, 배추 무름병 확산 등으로 인해 공급량 감소가 가시화되고 있다는 점이 꼽힌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는 올 가을배추 재배면적이 전년 및 평년보다 각각 16.1%, 9.2% 줄어든 1만1629ha 수준으로 형성되고, 이에 따라 생산량 역시 전년 및 평년 대비 각각 10.9%, 6.5% 감소한 119만4000톤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여기에 최근 강원, 충청 등 일부 지역에서 배춧잎에 반점이 생기고 뿌리와 잎이 썩어들어가는 ‘배추 무름병’이 확산되며 김장철이 다가올수록 배추 가격이 급격히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변재민 이마트 채소 바이어는 “5개월간의 철저한 사전기획 및 매입역량 일원화를 통해, 대량의 절임배추를 파격가에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이마트가 저렴한 가격에 마련한 절임배추를 활용해, 고객들이 올 김장비용을 아끼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지명 기자 summ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