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미래에셋 박현주재단, 복지기관 아동에 나만의 책꿈터 지원사업

아동복지기관 이용 아동 대상 지원

입력 2021-11-25 17:38 | 수정 2021-11-25 17:38
미래에셋 박현주재단은 아동복지기관 이용 아동들을 대상으로 ‘나만의 책꿈터 지원사업’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장기화된 코로나19 여파로 아이들이 가정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미디어 의존율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나만의 독서공간으로 책읽기의 즐거움과 유익함을 알 수 있게 지원하자는 취지에서 진행됐다.

이 사업에 선정된 아동들에게는 나만의 도서관을 만들 수 있도록 책꽂이와 이름이 새겨진 미니간판, 연령 및 장래희망 등을 고려한 추천도서와 본인 희망 도서 등 12권의 책이 지원된다. 또한 도서 주제와 연계한 간식과 책놀이 키트도 함께 지원해 책을 통해 알게 되고 상상했던 것을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사업을 통해 60개 기관, 약 900명의 아동들에게 총 1만800여권의 책이 지원됐으며, 학년별 수준을 고려한 독후활동 키트는 아동 뿐 아니라 가족도 함께 활동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재단 관계자는 “아이들이 책을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즐거운 독서환경 조성에 중심을 뒀다”며 “이를 통해 아이들이 독서의 재미를 찾고 상상과 생각의 힘을 키울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