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당국 “오미크론 확진 5명 중 4명은 무증상”

1명은 미열 수준의 ‘경증’으로 호전 중

입력 2021-12-02 14:58 | 수정 2021-12-02 14:58

▲ ⓒ연합뉴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5명 중 4명은 현재 별다른 증상이 없고 1명은 미열 수준의 경증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2일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5명 모두 현재 무증상이거나 가벼운 증상을 보였다”고 2일 밝혔다.

당국은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에 입원 중인 나이지리아 방문 인천 거주 40대 부부와 그 지인 등 총 3명과 관련해 “최초에 기침, 가래 등이 있었으나, 그중 2명은 현재 무증상, 1명은 미열이 있는 경증 이하 상태로 호전 중”이라고 설명했다.

해외입국 확진자 가운데 변이 감염이 확인돼 재택치료 중인 50대 여성 2명도 초기에 두통, 미열, 어지러움, 인후통 등의 증세를 보였으나, 지금은 무증상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이날 오후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될 예정이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