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블록체인·시딩투자… '최성환표 SK네트웍스' 시동

'글로벌투자센터', '블록체인사업부' 신설내년 이사회 이후 전면에 나설 듯

입력 2021-12-03 10:51 | 수정 2021-12-03 11:16
SK네트웍스가 제2도약을 위한 신사업 발굴에 나선다.

종합상사에서 종합렌탈기업으로의 변신을 위한 신호탄은 조직개편과 인사.

전날인 2일 SK네트웍스는 2022년 조직 개편과 함께 '블록체인', '시딩 투자'로 사업영역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모두 최성환 총괄이 이끄는 '신성장추진본부' 산하로 '최성환 표 네트웍스'에 시동을 거는 모습이다.

기존 투자관리센터를 '글로벌 투자센터'로 재편하고 블록체인을 신규사업 영역으로 낙점해 블록체인 사업부를 만들었다.

회사 관계자는 "새로운 성장 축 발굴 및 변화 추진을 위해 미국 등 글로벌 시딩 투자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조직개편의 의미를 전했다.

블록체인 사업의 세부적인 내용은 아직 논의 중이지만 사업속도를 위해  SK매직에서 전략을 담당했던 부장급 인사가 팀장으로 합류했다.

신성장추진본부를 이끌고 있는 최성환 사업총괄은 미래 성장성 높은 사업 위주의 포트폴리오를 전환을 독려하고 있다.

네트웍스 변화의 정점은 최 총괄로 내년 상반기에 열릴 이사회를 통해 본격적으로 그룹 전면에 나설 것으로 점쳐진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